돌하루팡이 소개하는 제주렌트카 타고 ‘제주 일출명소 best5’
돌하루팡이 소개하는 제주렌트카 타고 ‘제주 일출명소 best5’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8.12.20 0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이 다가오면서 제주 겨울 여행의 묘미 중 하나로 급부상 하고 있는것이 있다면 바로 일출&일몰이 아닐까 싶다.

그 중에서 올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준비과정의 하나로써의 일출은 빠지면 섭섭할 정도로 오랜 시간 이어져온 문화 중 하나이다.

제주도렌트카 돌하루팡에서 연말연시 제주도여행에서 빠지면 섭섭한 제주도렌트카를 이용해 갈 수 있는, 알아서 손해볼 것 없는 제주 일출명소 핫스팟 best5 공개했다.

1. 광치기해변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 224-33)

제주 성산에 위치한 광치기 해변은 이미 여러 매체에서도 소개될 만큼 유명한 곳이지만 해돋이와 해질녘을 볼 수 있는 시간이 되면 더욱 많은 사람들이 몰려 문전성시를 이루는 곳이다.

성산일출봉이 한눈에 보이는 바다의 풍경과 함께 해동이를 구경하기에 참 좋은 곳으로, 성산에 방문했다면 이 곳만 방문하더라도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너무나 많은 사람들 때문에 깔리듯 올라가야고, 경사가 가파르며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성산일출봉보다는 거동이 불편한 일행이 있다면 광치기 해변으로 먼저 떠나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2. 함덕 서우봉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 169-1)

굳이 멀리까지 가지 않아도 시내에서 충분히 일출을 만나볼 수 있다. 공항에서도 약 30분이면 갈 수 있는 함덕 서우봉도 많은 이들이 찾는 일출 명소 중 한곳이라고 할 수 있다.

높이가 106m정도인데에 반해 올라가고나면 탁 트인 전망과 멋진 일출을 볼 수 있는 함덕 서우봉은, 계절마다 피는 꽃들과 더불어 푸른 바다와 함덕의 모습을 함께 담아내어 감동을 자아내는 곳이라고 할 수 있다.

버스를 타더라도 바깥쪽에서 내려 한참 걸어야하니 제주렌트카를 예약했다면 바로 아래 주차장에 세우고 입구부터 걸어 올라가는 것을 추천한다.

3. 한라산

제주 일출 스팟 중에서도 절대 빠질 수 없는, 절대적인 명소가 있다면 한라산이 아닐까 싶다. 야간산행을 해야하는지라 꽤나 어렵고 힘들지만 그 곳에서 만나는 일출은 눈물을 만들어낼만큼 경이롭고 화려한 모습이다. 한번 보면 잊을 수 없어, 자꾸만 다시 찾게 된다는 제주 한라산 일출 탐방도 건강과 시간이 허락한다면 꼭 도전해볼만 하다.

또한 한라산은 언제나 새해에 많은 눈이 쌓여있으니 장비를 단단히 챙겨 안전산행하는 것을 잊지 말 것.

4. 사라오름 (서귀포시 남원읍 신례리 산2-1)

한라산 백록담 까지 가지 않아도 중간 쯤 있는 사라오름에서도 꽤나 예술적인 일출을 만날 수 있다. 눈꽃과 넓은 평원위로 조금씩 보이는 일출의 모습은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될 수 있으니 그 순간을 놓치지 말길 바란다. 하지만 역시나 1년에 단 한번 허용되는 야간산행이고 사라오름까지의 거리도 만만치 않으니 반드시 단단한 준비가 필요하다. 새벽산행이므로 플래쉬는 물론이고 아이젠이나 스틱 등 안전산행을 위한 장비를 놓치지 말아야한다.

5. 사계해안도로

제주 서쪽에서도 물론 멋진 일출을 볼 수 있는 스팟들이 있다. 그 중에서도 드라이브 코스로도 손색없는 제주 명소중 하나인 사계해안도로에서의 일출은 많은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는 제주 일출 핫스팟이다.

꼭 차에서 내리지 않더라도 쭉 달리며 만나는 일출도 장관이니 놓치지 않는게 좋다.

다만, 어디든지 날씨가 좋지 않다면 일출을 만나기 어려울 수 있음은 주의하자.

바로 앞 제주해변에서 볼 수 있는 일출도 있고, 차를 달리다 세우고 한참을 가야 만날 수 있는 스팟들도 있지만 공통점은 바로 새해를 맞이하는 마음이 아닐까....

연말연시 제주여행 기획이 있다면 붉게 타오르는 일출과 함께 행복한 2019년 기해년을 맞이할 수 있길 바란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