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걸 어찌 알았냐고요~오
고걸 어찌 알았냐고요~오
  • 배이제
  • 승인 2006.12.09 11: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화빵의 비밀

오래 전의 일이다. 일요일 낮. 마누라캉 테레비를 보다가, 내가 물었다.

" 생각 좀 해봤어 ? "

" 뭐얼 ? "

" 에이~ 씨~~ 짝은 놈 맹그는거어 ........ "

" .............. "

" 해봤어, 안 해봤어 ?.... "

" 응... 생각을 해 봤는데..... 아무래두 그래야 될 것 같아... "

그랬다. 우리 부부는 이제 막 두 돐이 지난 아들을 바라보며, 저 놈에게도 동생이 하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고, 나이 한 살이라도 더 젊었을 때, 딸이든 아들이든 하나만 더 낳자고 며칠 전 부터 얘기가 나왔던 터이다.

"그래 ? 그러케하기루 결정졌으면 빨리 작업을 하자구.... 마침, 애두 자구 있으니까..... "

" ................. "

"아 ! 뭐해 ?.... 언능 끝내자구....."

"아이... 씨... 서두르기는..... 쫌 씻어야 될거 아냐... "

"아라써~~ 언능 깨까시 씻구와..." 침 꼴깍~

그렇게해서 우리는 짝은놈 맹그는 작업을 하기 시작했다.

애 맹그는데 필요한 준비물은 별거 없었다.

요 하나에, 베개 하나면 준비물 끝 ! ......

역시 애 하나 맹그는 작업은 무쟈게 힘 들었다.

나는, 땀을 뻘뻘 흘리며, 숨이 목꾸멍까지 차 올랐고, 마누라는 밑에서 죽겠다고 비명을 질러대며 난리법석이다.

나는 중간에서 포기를 할까 하다가, 이 고비를 넘기면 짝은놈이 생긴다는 생각에, 비명을 질러대는 마누라에게 미안한 마음으로 열씨미 열씨미 계속했다.

그런데... 이게 뭔 소리여... 밖에서 초인종 누르는 소리잖여...

누군데 이 역사적인 순간에 찾아온겨.... 황급히 기계를 빼고 빤쮸두 안 입고 바지만 걸친 채 현관문을 여니.......이런, 띠~발..여호와의 뭔지 하는 여인네 두 분이 찾아와서 예수 믿으란다.

얼굴 반쪽은 웃는 표정, 나머지 얼굴 반쪽은 화난 표정을 지으며 여인네들을 돌려보내고, 죽어있는 기계를 다시 빳빳허게 살려서 애 맹그는 작업을 계속했다.

그로부터 10개월.... 드뎌, 짝은놈이 이 세상에 태어난 것이다. 마누라캉 둘이서 힘들고, 고통스러운 작업 끝에.....

그런데, 이 세상에 진짜루 비밀이 없는 것 인가? 짝은놈이 태어난지 백일이 지나면서 부터, 사람들이 짝은놈을 볼 때마다 한마디 씩 하는 거였다.

"고놈 엄마 애비 쏙 빼다 박은 놈이네 " 라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꼬라지 2006-12-14 11:10:11
매우 공감합니다,
다른분도 괸스리 흠 흠 하겠지만,
사실인걸 어떻합니까,
추신 :블렉커피 복용후 15분30초 정도후 작업을 하면 반닷이 고추임,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