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익태 친일 동영상,19일 '신포니아"에서 공개
안익태 친일 동영상,19일 '신포니아"에서 공개
  • 김진우
  • 승인 2006.11.1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42년 베를린에서 일장기 내걸린 만주국10주년 기념음악회에서 지휘

^^^▲ 지휘하는 안익태^^^
안익태가 1942년 베를린에서 일장기가 내걸린 만주국 건국10주년 기념음악회에서 '만주국"을 지휘하는 친일 동영상을 공개 상영한다

현재 독일 베를린 훔볼트 대학에서 음악학을, 자유대학에서 연극학을 전공하고 있는 송병욱(40)씨는 올 초 음악 전문잡지인 <월간 객석> 3, 4월호를 통해 안익태의 친일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1942년 베를린에서 일장기가 내걸린 만주국 건국 10주년 기념 음악회에서 ‘만주국(Mandschouti-kuo)’을 지휘하는 안익태의 동영상을 독일 연방문서보관소(Bundesarchiv) 산하 영상기록보관소(Filmarchiv)에서 입수해 언론의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일제가 세운 꼭두각시 국가인 만주국을 칭송하는 ‘만주국’의 가사는 일본인 에하라 고이치가 붙였는데 송병욱 씨는 ‘만주국’의 합창선율이 놀랍게도 ‘한국 환상곡’의 선율과 거의 같다고 밝히기도 했다.

‘만주국’ 작곡 사실이 알려지자 안익태기념재단(www.ahneaktai.or.kr)은 안익태 탄생 100주년인 올해 11월 경 안익태의 친일논란에 대해 공개 토론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어찌된 영문인지 관련 학술 토론회은 슬그머니 사라지고 말았다.

이 같은 사실을 전혀 모른 채, 올 초부터 한국행을 계획하고 얼마 전 입국한 송병욱 씨는 기대했던 <안익태 학술제>가 열리지 않는다는 사실에 실망스러워 하며, 11월 19일 자신이 확보한 ‘만주국’ 연주 동영상을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상영하고 강연회도 열 계획이라고 민족문제연구소가 밝혔다.

송 씨에 따르면 현재 이 동영상의 판권을 가지고 있는 독일의 모 단체에서 11월 19일 단 1회 상영을 전제로 관련 동영상을 복사해 주었다고 한다. 관심 있는 많은 참석을 부탁드리며 아래는 송병욱씨가 보내온 강연 취지이다.

초기 서양음악사에서 음악가 안익태가 차지하고 있는 비중은 그 어떤 다른 음악가의 무게보다 중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그가 현재 대한민국 국가로 사용되고 있는 ‘애국가’를 작곡하였으며 그 이외에도 한국적인 소재의 작품을 여럿 남기며,

생전 세계 악단에서 ‘한국인’으로서의 긍지를 높이는 데에 기여했다는 데에 기인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와 같은 평가의 근거로 사용되는 일화들과 경력들 중 해방 이전의 내용들에 대해서는 신뢰성을 부여하기 어렵다는 데에 작금의 문제가 놓여 있습니다.

안익태가 한국을 사랑한 애국자 이고 음악을 통해 한국을 세계만방에 고한 인물이라는 평가는 일단 해방 이후의 시간에 대해서만 국한해야 할 것입니다. 이차 세계대전 종전 안익태는 유럽 악단에서 일본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작품들을 작곡하고 연주회에서 누차 지휘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 안익태와 관련하여 주요 서적 세 가지 모두 이와 같은 점을 다루고 있지 아니합니다. 그 이유가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으나, 중요한 점은 그가 ‘만주국 경축음악’을 만들어 지휘했으며 ‘에텐라쿠’라는 곡도 창작했다는 등과 같은 ‘역사적 사실’이 망각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 곡들이 당시 어떠한 의미를 가지는 것들이었는지, 오늘날 우리에게 어떤 의미를 갖는 것인지를 바르게 이해함으로써 우리는, 작게는 안익태의 ‘실체’를 재구성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뿐 아니라 크게는 ‘우리’ 자신의 오늘날 정체성에 대해 또 미래에 우리가 갖아야 할 정체성에 대해 스스로 반추해 볼 기회를 갖게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안익태’를 통해, 현재 우리가 믿고 있는 ‘믿음’이 믿음이 아니라 잘못된 정보에 따른 ‘맹신’일 수 있음을 자료를 통해 살펴보고자 합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