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제4회 바르샤바 한국영화제' 개최
문화체육관광부, '제4회 바르샤바 한국영화제' 개최
  • 문양휘 대기자
  • 승인 2018.11.02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타운

주폴란드 한국문화원은 50년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폴란드 바르샤바의 키노 쿨투라(Kino Kultura) 극장에서 오는 5∼9일까지 '제4회 바르샤바 한국영화제'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4회를 맞이한 동 영화제는 작품성과 대중성을 인정받은 거장과 신진 감독의 최신작 외에도 한국 영화의 역사인 임권택 감독의 작품(3편) 등을 포함해 총 8편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개막작은 장훈 감독의 '택시운전사', 폐막작은 거장 이창동 감독의 2018년 개봉작 '버닝'이 상영되며, 2016년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부문 대상을 받은 고봉수 감독의 '델타 보이즈'는 감독 및 백승환 배우를 초청해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도 진행할 예정이다.

임권택 감독 회고전에는 1980년대와 90년대, 2000년대 대표작이라 할 '만다라', '서편제', '취화선'이 상영되며, 특히 이번 회고전을 더욱 뜻깊고 풍성하게 진행하기 위해 한국의 정성일 영화평론가 겸 영화감독을 초청해 폴란드 영화비평가 미워시 스텔마흐(Miłosz Stelmach)와 함께 임권택 감독의 영화 세계에 대한 대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미워시 스텔마흐는 폴란드의 권위 있는 영화예술 전문 매거진 에크라니(Ekrany)의 편집장으로 폴란드 영화 비평계에서 인지도가 매우 높은 인물이다.

폴란드에서는 2016년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 개봉을 시작으로 현지 배급사의 상업 개봉이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변성현 감독의 '불한당', 조선호 감독의 '하루', 원신연 감독의 '살인자의 기억법', 추창민 감독의 '7년의 밤' 등 4편이 개봉을 완료하고 바르샤바 한국영화제 이후 류승완 감독의 '군함도',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상업 개봉을 앞두는 등 한국 영화에 대한 관심이 점점 증대되고 있다.

'바르샤바 한국영화제'는 공식 후원기관인 폴란드 영화예술협회 및 영화제작자협회 등과의 협력을 통해 영화제의 공신력을 지속해서 높이는 한편, 한국 영화에 대한 폴란드인들의 관심을 바탕으로 현지 영화 전문가 및 관객들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점차 늘려가는 등 축제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