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착한 축에 드는 오마이뉴스
그래도 착한 축에 드는 오마이뉴스
  • 지만원 박사
  • 승인 2018.10.16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간첩들로 지목한 상당수가 시민군 생존자들로 밝혀져

10월 8일, 오마이뉴스가 “지만원이 간첩으로 지목했던 광주시민군, 그의 놀라운 정체[리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앵글 상영작 ‘김군’(2018)”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냈다. 부산영화제에 출품된 영화 ‘김군’에 대해 맘 먹고 쓴 기사다. 이 기사에는 아래와 같은 표현이 있다.

▲ ⓒ뉴스타운

“첨단 안면인식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광수들’이 현재 북한에서 고위 간부로 활동한 인물들임을 확인했다는 지만원의 주장을 얼핏 듣다보면 꽤나 설득력 있게 들리기도 한다. 그러나 곧 이어 지만원이 제기한 사진 속 북한 간첩들의 상당수가 시민군 생존자들이라는 사실이 밝혀진다. 그럼에도 지만원이 제기한 ‘제1광수’, 영화에서는 ‘김군’으로 불리는 사진 속 인물이 누구인지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1) 지만원이 제1광수를 간첩으로 지목했다. 2) 지만원 주장을 얼핏 들으면 꽤 설득력 있게 들린다 3) 567명의 광수들 중 몇 몇은 광주사람들이라는 게 밝혀지고 있다 4) 그런데 제1광수는 영화 제작자들이 여러 해 동안 손톱으로 땅을 긁고 다녔어도 오리무중, 광주에는 없다. 오마이뉴스 기사의 핵심은 이상의 4가지다.

그런데 이 4가지 중에서 하나 틀린 것이 있다. 자기가 광수라고 주장한 사람은 모두 14명이다. 이 들 중 4명에 대해 광주민사재판부 판사들이 그들의 허위주장을 모두 인용해주었을 뿐, 14명 전체는 서울형사재판에서 주장의 진실 여부를 따지고 있다. 광주시장이 나서서 2015.10-2016.3.까지 6개월 동안 사진전을 열었지만 그 누구도 현장주역이라며 나서지 않았다.

궁여지책으로 광주의 338개 단체들로 구성된 ‘5.18역사왜곡대책위’가 이들 14명을 떠밀어 소송에 내보냈다. 이들은 그들의 얼굴이 왜 광수 얼굴과 같은지에 대해 소명하지 못했고, 상황설명이 아귀에 맞지 않았다. 모두가 사기꾼들이었다. 이들이 사기꾼이라고 판명나는 것은 오로지 시간문제다.

그렇다면 오마이뉴스 기사의 핵심 4가지는 아래와 같은 뜻이 된다. “지만원이 광수로 지목한 사람들은 다 간첩이다. 제1호 광수는 영화제작팀이 여러 해 동안 찾아 헤맸지만 찾지 못했고, 567명의 광수 중 몇 명이 나섰지만 다 가짜였다. 지만원의 첨단영상 분석은 참으로 설득력 있다”

▲ ⓒ뉴스타운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