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오늘의 이슈사회
'性추문' 양예원, "촬영회 때 가슴 만지며 웃더라…미쳤다고 그런 거까지 허락하냐"양예원 스튜디오 성추행 폭로
이하나 기자  |  ent@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1  20:06:21
   
▲ 양예원 비공개 촬영회 성추행 폭로 (사진: 유튜브, TV조선 뉴스) ⓒ뉴스타운

스튜디오 비공개 촬영회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이 법정 앞에 섰다.

양예원은 10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두 번째 공판기일에 출석해 경제적인 이유 때문에 촬영회에 참여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논란으로 '살인자' '창녀' '거짓말쟁이'라고 불리고 있다며 앞으로는 평범한 삶을 살고 싶다고 호소했다.

일각에서는 양예원이 성추행을 당한 이후에도 여러 번 촬영에 응했던 것과 촬영 일정을 잡아달라고 요구했던 점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어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다.

앞서 양예원은 성추행 폭로 이후 한 매체를 통해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해 눈길을 끌었다.

양예원은 자신은 계약서 한 번도 써보지 않은 학생일 뿐이었고, 촬영할 때에는 만지는 게 싫다는 의사를 표현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미쳤다고 그런 거까지 허락했겠냐"며 "내 성기 찍어도 된다고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카메라 다 들고 사방에서 둘러싸고 그렇게 해도 된다고 말한 적 없다"고 밝혔다.

양예원은 "사진에 집중하는 척하면서 한 손으로 제 가슴 양쪽을 모으면서 한 손으로는 셔터를 누르고 자기네들끼리 만졌다가 제 표정이 굳으면 막 귀엽다듯이 웃었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