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性추문' 양예원, "촬영회 때 가슴 만지며 웃더라…미쳤다고 그런 거까지 허락하냐"
'性추문' 양예원, "촬영회 때 가슴 만지며 웃더라…미쳤다고 그런 거까지 허락하냐"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8.10.11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예원 스튜디오 성추행 폭로

▲ 양예원 비공개 촬영회 성추행 폭로 (사진: 유튜브, TV조선 뉴스) ⓒ뉴스타운

스튜디오 비공개 촬영회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이 법정 앞에 섰다.

양예원은 10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두 번째 공판기일에 출석해 경제적인 이유 때문에 촬영회에 참여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논란으로 '살인자' '창녀' '거짓말쟁이'라고 불리고 있다며 앞으로는 평범한 삶을 살고 싶다고 호소했다.

일각에서는 양예원이 성추행을 당한 이후에도 여러 번 촬영에 응했던 것과 촬영 일정을 잡아달라고 요구했던 점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어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다.

앞서 양예원은 성추행 폭로 이후 한 매체를 통해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해 눈길을 끌었다.

양예원은 자신은 계약서 한 번도 써보지 않은 학생일 뿐이었고, 촬영할 때에는 만지는 게 싫다는 의사를 표현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미쳤다고 그런 거까지 허락했겠냐"며 "내 성기 찍어도 된다고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카메라 다 들고 사방에서 둘러싸고 그렇게 해도 된다고 말한 적 없다"고 밝혔다.

양예원은 "사진에 집중하는 척하면서 한 손으로 제 가슴 양쪽을 모으면서 한 손으로는 셔터를 누르고 자기네들끼리 만졌다가 제 표정이 굳으면 막 귀엽다듯이 웃었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