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정치국회/정당
교육위 국감 ‘유은혜’로 파행자유한국당 전원 퇴장 이어 장관 패싱으로
편집부  |  news@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1  14:58:05

11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 시작 전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부 장관 증인 선서를 거부, 여야간 고성이 오가고 정회됐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전원 국감장에서 퇴장했다. 이 후 속개된 감사에서 이들은 차관 등을 상대로 질문하며 ‘유은혜 패싱’으로 일관했다. 인사청문회, 대정부질문에 국정감사까지 유 부총리에 대한 야당의 반발이 이어지는 모양새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이날 증인 선서 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유 장관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11건의 의혹을 제기했고, 공소시효가 지났거나 자료 미제출로 협의 확인이 어려운 것을 빼더라도 피감기관 사무실 임대 등 3건은 실제 범법행위가 아니냐는 의문이 있다”며 “범죄 행위에 대한 문제를 먼저 해결하고 나서 교육부 장관으로서 증인 선서를 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유 부총리의 피감기관 건물 임대 의혹과 휴일 기자간담회 개최 의혹, 우석대 전임강사 경력 허위기재 의혹 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육부 장관의 자격을 인정하지 못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교육위 간사인 김한표 의원은 속개 후 “오늘의 이 사태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은, 자격이 되지 않은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 임명을 강행한 데 따른 사태”라며 “교육문제 혼란을 수습하기 위해 빠른 시간 내에 국감에 임해야 한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지만, (유은혜) 장관은 인정할 수 없어 장관의 증인 선서도 거부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증인 선서를 강행하면 상응 조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유 부총리가 지난 2일 정식 임명된 뒤에도 유 부총리를 ‘유은혜 의원’, ‘유은혜 후보’ 등의 호칭으로 부르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fds
끌어 내릴려면 확실하게 ,한국당 이번엔 제대로좀 해봐요 뭐 제대로 하는게 없네
(2018-10-11 15:35:36)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