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오늘의 이슈사건/사고
보배드림 곰탕집 성추행, "잠시 걷기가 힘들어서…" 녹화본 있어도 무용지물인가
오수연 기자  |  ent@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4  21:22:25
   
▲ (사진: 채널A, 온라인커뮤니티) ⓒ뉴스타운

[뉴스타운=오수연 기자] 곰탕집 성추행 사건으로 여론이 들끓고 있다.

최근 보배드림 사이트에는 "모 곰탕집에서 성추행을 했다고 몰린 나의 배우자의 누명을 벗겨달라. 너무나 가혹하고 일방적인 처사다"라는 호소글이 올라와 이목을 모으고 있다.

A 씨의 배우자 B 씨는 작년 겨울, 지인들과 방문한 음식점에서 한 여성의 둔부를 만졌단 혐의로 6개월의 구형을 받은 바 있다.

이에 A 씨는 "해당 음식점의 녹화본에서도 이를 정확히 보여주는 장면은 없다. B 씨는 장시간 불편한 자세로 앉아있었고 그 탓에 잠시 걷기 힘들었던 찰나에 오해가 생길 것"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후 삽시간에 인터넷에 퍼진 해당 사건의 녹화본. 이를 본 대중은 당시 B씨와 여성의 모습에 "애매모호하다","의도적인 부분도 있다"라며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특히나 해당 녹화본마저 어느 쪽에도 확실한 답을 못주고 있어 대중의 의혹은 점차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오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