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정책/금융
IIF, 세계 채무 올 1분기 사상최고 247조 달러2008년 리먼 브라더스와 같은 위기 가능성은 낮아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1  11:18:27
   
▲ IIF는 가계, 비금융, 기관이나 일반 정부 부문의 채무가 186조 달러, 금융기관이 과거 최고치인 61조 달러이다. IIF는 비금융 섹터의 채무 증가는 문제가 될 수 있으나, 10년 전 리먼 브라더스 금융위기처럼 그런 위기로 발전할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했다. ⓒ뉴스타운

세계금융협회(IIF)는 10일(현지시각)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 1분기 세계의 채무 총액은 247조 달러로 전년 대비 11.1% 증가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이는 세계 총생산(GDP)대비 채무비율이 318%로 2016년 제 3분기 이루 처음으로 상승했다.

세계금융협회는 “세계의 성장은 그 기세가 약간 깎이고 있으며, 점점 더 강약이 혼재되고 있다”면서 “미국의 금리는 꾸준히 상승해왔고, 많은 성숙한 경제를 포함, 신용위험에 대한 우려가 다시 표면화 되고 있다”고 내다봤다.

구체적으로 보면, 가계, 비금융, 기관이나 일반 정부 부문의 채무가 186조 달러, 금융기관이 과거 최고치인 61조 달러이다. IIF는 비금융 섹터의 채무 증가는 문제가 될 수 있으나, 10년 전 리먼 브라더스 금융위기처럼 그런 위기로 발전할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했다.

신흥시장의 채무는 2조 5천 억 달러 늘어난 58조 5천 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IIF는 또 지표 금리상승을 배경으로 변동금리 채무에 대한 리스크(risk) 증대에 직면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신흥국 시장의 회사채 10% 이상이 애셋 클래스(asset Class)dp 고정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어 IIF는 “많은 신흥국 시장은 은행 대출 의존도가 높은 차입코스트 상승분은 기업과 가계에 전가될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하고, “변동금리 차입이라는 관점에서 보면, 어떤 숨은 리스크가 존재한다”고 말했다.

한편, 성숙한 경제의 변동부채에 대한 의존도는 더욱 높아, G7에서는 캐나다가 18%, 미국과 이탈리아가 각각 38%이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