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의 갑-질” 국회에서 다뤄질까?
“우리은행의 갑-질” 국회에서 다뤄질까?
  • 송인웅 대기자
  • 승인 2018.06.28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취재9)직원 토사구팽으로 자승자박(自繩自縛)한 꼴이 된 우리은행

▲ 바른미래당 토론광장에“우리은행의 '갑 질'이대로 두고 보실건가요?란 글이 공감100개를 넘었다. ⓒ뉴스타운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이 “직원을 토사구팽(兎死狗烹)시킨 갑-질(?)”이 국회에서 다뤄질 전망이다. 바로 바른미래당(원내대표 김관영)이 홈페이지에 “국민들의 정책제안과 투표를 통한 여론을 수렴하겠다”며 만든 토론광장에 “공감 100개”를 달성했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은 정책제안 등 “국민제안여론에 공감 100개가 달성되면 당 차원의 국회조사로 답변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이미 해당 제안은 “답변배송중”이란 말이 달렸다.

지난 20일 기자는 “우리은행의 '갑 질'이대로 두고 보실건가요?”란 글을 토론광장에 올렸다. 기자는 글에서 “우리은행의 부당한 변칙대출(검찰의 공소로 사실임이 밝혀졌다)은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이기도 하지만 ‘주택도시기금관리 및 운용규정’위반도 된다”면서 “또한 ‘업무상배임’에도 해당돼 관련된 국토교통부와 우리은행임직원 등 전국의 영업점장이 불법행위자다”라고 적었다. 덧붙여 더 중요한 것은 “은행의 이런 불법행위를 일개 차장에게 덤-튀기 씌우는 갑-질 행위를 했다는 사실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국회에서 우리은행이 직원을 토사구팽 시켰는지 갑-질 여부를 밝히려면 우리은행본부차원에서 변칙대출이 있었는지를 밝혀야한다. 직원을 ‘업무상배임’으로 고소한 우리은행이 자승자박(自繩自縛 : 자신이 한 말과 행동으로 말미암아 자신이 구속되어 괴로움을 당하게 됨)한 꼴이 됐다. “민생을 우선하겠다”는 바른미래당의 답변이 기대된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