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식의약/미용병원/전문의칼럼
순천향대천안병원 흉부외과 이승진 교수, 브라질 의사들에게 오목가슴 교정술 전수‘더블바 오목가슴 교정술’ 앞가슴이 움푹 들어간 오목가슴을 가슴뼈를 열지 않고, 2개의 금속막대를 넣어 정상 복원시키는 흉터 없는 환자중심 수술
양승용 기자  |  kromj@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20  10:06:08
   
▲ 순천향대천안병원 흉부외과 이승진 교수가 브라질 의사들에게 오목가슴 교정술을 전수해 주고 있는 모습. ⓒ뉴스타운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흉부외과 이승진 교수(49)가 지난 19일 브라질 의사들에게 오목가슴 교정술을 전수했다.

이 교수는 이날 오전 수술 참관을 통해 자신이 개발한 오목가슴 교정술과 수술기구 2종의 사용법을 브라질 흉부외과 의사들에게 전수했다.

이들이 배워간 것은 ‘더블바 오목가슴 교정술’, 앞가슴이 움푹 들어간 오목가슴을 가슴뼈를 열지 않고, 2개의 금속막대를 넣어 정상 복원시키는 흉터 없는 환자중심 수술이다.

이 교수는 20년 째 오목가슴 교정술을 지속 발전시켜오고 있으며, 2005년과 2012년 두 차례 안정성과 교정효과 측면에서 크게 보완했다.

2005년에는 광투시 진입기구를 개발해 금속막대 삽입 시 장기를 찌르는 합병증 위험을 완전히 제거했으며, 2012년에는 2중 압착·고정장치 개발해 교정실패율 0%를 달성했다.

이 교수의 ‘더블바 오목가슴 교정술’은 현재 가장 이상적인 교정술이라는 학계의 평가를 받고 있다.

병원을 방문한 브라질 의사들은 상파울로의대 흉부외과 소속 Miguel L Tedde와 Tadeu Diniz Ferreira 교수 등 2명이다.

두 교수는 “지난주 서울에서 열린 세계흉벽학회 참가 중 이 교수의 오목가슴 교정술 강연을 듣고 현장에서 수술 참관을 요청했다”며, “수술 참관이 매우 유익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를 원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양승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