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문화/연예전시/공연
국립국악관현악단, 우리 음악으로 떠나는 지역여행지역의 풍경을 담은 멋진 영상이 연주와 함께 어우러져
최명삼 기자  |  c12210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3  07:52:25
   
▲ ⓒ뉴스타운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은 지난해 6월 처음 선보인 ‘모던 국악 기행’의 마지막 무대를 오는 6월 29일(금) 달오름극장에 올린다.

‘모던 국악 기행’은 우리나라 지역별 음악여행이다. 지역에 따라 음식의 맛과 요리법이 다르듯, 음악도 오랜 역사를 거치며 지역별 특성을 지닌다.

‘모던 국악 기행’은 지역 음악 특색에 따라 권역별로 나눴고, 지금까지 경기권, 남도권, 강원·영남권의 대표적인 전통음악과 각 지역 음악의 특성을 토대로 창작한 현대음악을 함께했다.

이번 ‘모던 국악 기행’은 ‘제주․서도의 흥’을 주제로 꾸려진다.

1부는 제주․서도 소리의 명맥을 이어온 명창과 퉁소 연주, 2부에서는 지역 전통음악을 현대적 감각으로 새롭게 재해석한 실내악곡 두 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의 시작은 제주지역의 민요가 연다. 제주 해녀들이 부르던 ‘서우젯소리’·민요 ‘오돌또기’, 제주도 지역의 대표적 명승지인 영주십경(제주도에서 예로부터 자연 경관이 뛰어난 열곳의 경승지)을 노래한 민요 ‘영주십경가’ 등을 고성옥 명창의 소리로 들어볼 수 있다.

2부는 제주·서도지역 전통음악의 특징을 기반으로 새롭게 창작된 실내악 작품 두 곡이 연주된다. 백대웅 작곡의 퉁소협주곡 ‘만파식적의 노래’가 현대적인 실내악 버전 편곡되어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마지막 곡은 이번 공연을 위해 위촉된 강은구 작곡의 ‘제주할망’이 초연된다. ‘제주할망’은 제주지방에 전승되어온 ‘봉지가’, ‘망건짜는 소리’, ‘사대소리’ 등의 민요를 소재로 한 곡으로, 천혜의 자연환경에서 꿋꿋하게 살아가는 제주사람들의 모습을 음악으로 담아냈다.

‘모던 국악 기행-제주․서도의 흥’은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의 자연음향 환경에서 공연돼 국악기 고유의 매력을 가까이서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공연명에 걸맞게 마치 여행을 하는 듯 지역의 풍경을 담은 멋진 영상이 연주와 함께 어우러진다.

음악여행의 길라잡이로 국립국악관현악단 문형희, 안수련 악장이 직접 나서 전통음악이 낯선 관객들을 친절히 이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명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