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오피니언지만원의 국민의 함성
김정은 제2의 고르비 되기를김정은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 고르바초프처럼 신사고를 했을 것이라는 추측을 낳게 한다
지만원 박사  |  j-m-y828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2  11:28:12
   
▲ ⓒ뉴스타운

6월 12일, 싱가포르 시간 오전 9시, 센토사 섬의 회담장소 카펠라 호텔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역사적 악수를 하고 인사말을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만나게 돼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전혀 의심 없이 좋은 관계를 맺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늘 길 쉬운 길이 아니었다. 우리 발목을 잡았던 과거가 있고 그릇된 관행이 때로는 우리 눈과 길을 가리고 있지만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화답했다.

과거에 대한 집착과 고정관념이 맑은 눈을 가렸지만 나는 모든 걸 이겨내고 여기에 왔다는 김정은의 말은 그동안 주위의 고리타분한 고정관념을 벗어나 미국과 좋은 관계를 맺기 위해 어려움을 극복하고 왔다는 말이며, 이 말은 그가 고르바초프처럼 신사고를 했을 것이라는 추측을 낳게 한다. 

오늘 회담은 밀땅의 회담이 아니라 이미 정해져 있는 운명을 공식화하는 통과의례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정상 회담은 수십 분간의 배석 없는 단독회담에 이어 간단한 확대회담으로 마감하고, 오찬 행사를 끝으로 종료하는 모양이다.

일사천리로 결말을 낸다는 뜻이다. 미국의 뜻이 이루어졌다는 뜻이다. 김정은의 투항은 수치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김정은을 세기적인 프리마돈나로 등극시키는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다.

그리고 문재인과 그 패거리들은 이제부터 트럼프에 아부하고 자기들도 한몫했다는 것을 가공해내기 위해 주접들을 떨 것이다. 오늘이 세기적 축복의 날로 기록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지만원 박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고영수
제가 제일 신뢰하는 사이트가 여기인데 갑자기 무슨 말씀이신지요?
지금까지 트럼프에 대해 조금도 나쁜말 하지말라고 하시다가
완전히 ㄱg랄 한 트럼프에 대해 할말이 없어지니 형을 죽이고 고모부 죽인 ㄱ ㅅ ㄲ 를
고르비 라고요? 이 글을 쓴 지만원씨나 이걸 올린 뉴스타운이나
참 기분 묘합니다
물론 트럼프가 속으로 빅픽쳐를 그리고 있다면 혹시 이해 합니다만
아무리 그래도 정은이같은 악마ㅅㄲ가 고르비?
진짜 실망

(2018-06-13 02:32:0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