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오늘의 이슈연예
'병원 입원' 오달수, 성추행 파문에 억울함 호소? "아무도 안 믿어주겠지만 답답해..."
오수연 기자  |  ent@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20:15:35
   
▲ 오달수 병원 입원 (사진: MBC) ⓒ뉴스타운 ⓒ뉴스타운

[뉴스타운=오수연 기자] 성추행 혐의로 자숙 중이던 배우 오달수가 건강 이상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한 매체는 "오달수가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통을 호소하다 결국 병원 신세를 졌다. 한 달간 그가 먹은 음식은 소량의 밥이 끝이다"고 보도했다.

오달수는 같은 연극 여자 후배 엄지영과 A씨의 폭로로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엄지영 씨는 "오달수가 나를 여관으로 불렀고 반항할 틈도 없이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또한 피해자가 자신의 실명을 공개하며 주장하자 완강하게 부인하며 결백을 호소했던 오달수를 향해 거센 비난이 쏟아졌다.

이후 오달수는 지난 2월 공식 입장을 통해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태에서 사실을 부정한 점, 어떠한 비난도 달게 받겠다"고 말해 공분을 샀다.

당시 오달수는 "어떤 식으로 말을 하던 변명이 되고 믿어주지 않겠지만 너무 힘들고 아프다"고 토로했다.

이어 오달수는 "지금까지 나의 인생을 다시 돌아보고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겠다"고 배우 활동 중지를 밝혀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오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