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성년의날 맞아‘전통 성년례’ 거행
동대문구, 성년의날 맞아‘전통 성년례’ 거행
  • 이종민 기자
  • 승인 2018.05.14 0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성년자‧학부모 등 50여 명 참석…성인으로서의 책무 새겨

▲ 12일 오후, 동대문구청에서 열린 ‘제9회 동대문구 전통 성년례’에서 ‘큰손님’으로 참석한 김승현 동대문구 여성단체연합회장이 성년례 참가자에게 족두리를 씌워주고 있다. ⓒ뉴스타운

동대문구가 제46회 성년의 날(5월 21일)을 앞두고, 12일 오후 구청에서 성균관유도회 동대문지부 주최(회장 김희경)로 ‘제9회 동대문구 전통 성년례’를 거행했다.

‘성년례’는 사람이 살아가며 치르는 관혼상제(冠婚喪祭) 가운데 ‘관(冠)’에 해당하는 첫 번째 통과의례이다. 성년(만 19세)이 된 청년들을 축하하고 성인으로서의 책임과 의무를 일깨우며, 올바른 가치관을 정립할 수 있도록 돕는 데에 의의가 있다.

이날 행사는 1부 개회사, 2부 성년례 순서로 꾸려졌다.

성년례에서는 예식을 주관하는 어른인 ‘큰손님(전종득 경희대 명예교수, 김승현 동대문구 여성단체연합회장)’을 모시고, 시가례, 재가례, 삼가례 등이 차례로 진행되었다.

예식 절차에 따라 남자는 상투를 튼 후 관을 쓰고, 여자는 쪽을 지고 비녀를 꽂는 등의 의식이 진행되었으며, 성년자에게 자함을 내려주는 자사와 수훈 수여가 이어졌다. 마지막으로 성년자 대표가 성년선서를 낭독했다.

행사에 참가한 지역 내 청년 20명은 윗사람을 공경하고, 아랫사람을 배려하는 등 성인으로서의 도리를 다할 것을 다짐했다.

양광숙 노인청소년과장은 “참가자들이 성년이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전통 성년례로 성인으로서의 시작을 알린 만큼 공경과 배려, 겸손이라는 우리의 미덕을 항상 염두에 두고 생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