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오늘의 이슈정치
드루킹 뜻, 댓글 조작 휴대폰 150대 투입 "최순실 사건 최대 공로자 손석희…"
김세정 기자  |  ent@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6  15:37:39
   
▲ 드루킹 뜻 (사진: JTBC) ⓒ뉴스타운

[뉴스타운=김세정 기자] 정부와 여당을 비난하는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씨(닉네임 드루킹)가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이하 경공모)'를 운영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은 지난달 22일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방 댓글을 쓰고 추천수를 조작한 혐의로 드루킹을 포함 총 3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체포 당시 경찰은 현장에서 휴대전화 150대 가량을 압수했다. 이는 모두 댓글 조작 등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특히 드루킹은 체포 직전까지 자신이 직접 운영하던 '경공모' 내에서 마치 사이비종교 교주와 같은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한 매체는 드루킹이 '경공모' 회원들과의 단체 대화방에서 나눈 대화들을 캡쳐해 보도했다.

해당 대화방에서 드루킹은 JTBC '뉴스룸'과 앵커 손석희를 거론하며 "JTBC도 반만 믿어야죠. 최순실 사건을 만들고 확산시킨 최대의 공로자는 손석희다. 테블릿을 우연히 발견했다는 말을 우리가 믿어줄 때까지만 신선한 언론인인거고 그걸 의심할 때부터는 좀 다른 눈으로 봐야 한다. 김경수 의원도 JTBC를 두려워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드루킹은 "우리가 지금 손석희를 깔 필요가 있을까요? 전혀 없다고 보는데. 그런 짓은 김어준류들이 자주하는 실수"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김씨가 사용한 드루킹이라는 닉네임의 뜻은 유명 게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WoW)'에 나오는 드루이드 캐릭터에서 차용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드루킹이 스스로 왕을 만드는 남자라는 뜻이라 추측되고 있다.

드루킹의 댓글 조작 혐의 등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드루킹 뜻' 등의 키워드가 계속해서 오르내리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드루킹 등 3명은 지난달 25일 구속돼 30일 검찰에 송치됐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김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소나무
미쳤다고 민주당에서 저런인간과 결탁하여 정부비난댓글 달게하냐 엄연히 피해자 민주당과 문대통령 정부 과대망상증 말종등과 엮어 어떻게든 총선에서 표얻어보려는 어설픈 프레임 이제 지겹다.
사리사욕에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적폐 자한당과 ㅈㅅ일보들아 이땅을 떠나라~

(2018-04-16 19:41:24)
ㅇㅇ
내가 말야~
걸그룹에게 팬레터 선물 보내고 플랜카드 흔들다가 팬싸가 결혼해줘~ 함대줘 하다 쫒겨 났는데 싫다하면...
악플달고 악성루머 하다 경찰에 잡혔는데...
언론이 내가 무슨 걸그룹이랑 최소 사귀거나 비련의 남주인공 마냥 피해자인냥 써줘 최소 연애하던 사이마냥...ㅋㅋㅋ 아유 신나겠다. 에휴...........................옴마니 반메홈이다.

(2018-04-16 18:53:4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