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식의약/미용의학일반
웰튼병원 송상호 병원장, 고관절 인공관절수술 심포지엄 초빙강사로 강연병원장이 국내 고관절 인공관절수술의 의료 기술 발전에 앞장서
최명삼 기자  |  c12210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4  09:27:06
   
▲ ⓒ뉴스타운

웰튼병원(병원장 송상호)은 고관절 인공관절 심포지엄 ‘MEET THE EXETER MASTERS’에 송상호 병원장이 연자로 초청받아 지난 11일(수) 국내 고관절 인공관절수술을 집도하는 정형외과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 3800례의 Exeter 고관절 인공관절수술 임상경험’을 주제로 한 강연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세계적인 석학이자 고관절 인공관절수술의 권위자인 호주 크로포드 박사(Dr. Ross Crawford)가 초빙돼 연자로 나선다.

이에 국내 고관절 인공관절수술 관련 정형외과 의료진을 대상으로 고관절 인공관절수술에 대한 장점, 기술 개발 동향 및 적용 사례에 이르기까지 고관절 인공관절수술의현황과 과제를 짚어보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크로포드 박사가 ‘Advantages of using cement for femoral fixation’ 주제로 한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고관절인공관절 수술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과 발표가 이어졌다. 특히 송상호 병원장의 다양한 임상사례발표가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송상호 병원장은 “고관절 인공관절수술의 권위자인 크로포드박사를 초빙한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국내 고관절 인공관절수술이 한층 더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웰튼병원은 앞으로도 꾸준한 연구활동을 통해 국내를 비롯해 해외 인공관절수술의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웰튼병원은 12일 크로포드박사와 송상호 병원장이‘고관절 인공관절수술’을 공동으로 집도하면서 수술기법에 대한 논의도 함께 진행된다.

이 밖에 일본에서 열리는 인공고관절교육협회(CHEF: Cemented Hip Education Foundation)가 주최하는 ’제22회 Exeter Hip symposium Advanced course’ 심포지엄에초청돼웰튼병원의 우수한 임상 사례를 알린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명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