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우파진영, 백악관에 주한미군철수와 관련된 "평화협정 체결반대" 청원
대한민국 우파진영, 백악관에 주한미군철수와 관련된 "평화협정 체결반대" 청원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8.04.12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안에서 친북과 반공의 사상전이 치열하게 벌어질 것으로 예측

▲ ⓒ뉴스타운

지난 3월 15일 민주평통 미주워싱턴협의 주도로 백악관 홈페이지에 "평화협정"체결을 요청하는 청원의 글을 올리고 한국에서는 평화재단(이사장 법륜)이 거리 서명을 추진하는 등 적극적으로 청원운동에 동참하여 청원자 수가 10만을 넘었다.

이에 맞대응하여 4월 10일 보수우파 진영에서도 주한미군 철수와 관련한 평화협정 체결 반대 청원의 글을 백악관 홈페이지에 올리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들은 백악관 청원 방법으로 핸드폰으로 백악관 홈페이지 주소에서 서명하고 청원제목으로 북한의 독재 정국이 끝날 때까지 주한미군의 철수와 관련된 평화 협정에 들어 가지 말라.(Do not enter into a peace agreement related to the withdrawal of US forces until the end of north korean dictatorship.)를 기재하면 된다.

또한 청원 내용으로는 ‘평화 조약을 선동하는 사람들은 그 위험을 알지 못합니다.(Those who instigate a peace treaty do not know the danger.)’ 북한의 독재 정권과 평화 조약이 체결이 되었을 때는 매우 위험합니다.(It is very dangerous when a peace treaty is signed with the dictatorship of North Korea left.)

조선민주주의 인민 공화국 독재 정권이 있는 한(If there is a DPRK dictatorship), 북한과의 평화 조약은 주한미군의 철수로 이어질 것이고(a peace treaty with North Korea will lead to the withdrawal of the USFK) 한국은 베트남의 패배와 같은 비극적인 재앙의 역사를 가질 것이고 (and Korea will have a very tragic history of catastrophe like Vietnam's defeat), 엄청난 고통의 대가가 뒤 따를 것이다.(and the price of great pain will follow.)

미국은 평화 협정을 추진하는 북한 파트너들의 청원을 무시해야 한다.(US must ignore the petition of North Korean partners who instigate a peace treaty.) 미국은 평화 협정을 맺어서는 안 되고(The United States should not engage in a peace treaty),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북한 인권 문제를 충분히 다루어야 한다.(but must fully deal with North Korea's complete denuclearization and North Korean human rights issues.)

김정은이 이러한 요구 사항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김정은에게 모든 책임을 물어야 한다.(When Kim Jong-un does not accept these requirements, he /she should give all responsibility to Kim Jung in)

문재인 정부의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김정은과 트럼프 대통령의 미북정상회담에서 과연 김정은이 세계와 대한민국 국민들이 원하는 전면적인 비핵화에 합의가 이루어질지 초미의 관심사인 가운데 대한민국 안에서는 친북과 반공의 사상전이 치열하게 벌어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