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공영노조 성명] 파업 손실금 보전해주려고 보직 주나
[KBS공영노조 성명] 파업 손실금 보전해주려고 보직 주나
  • 편집부
  • 승인 2018.04.09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동 체제가 무리하게 보직 가능 직급을 낮추려 작업하는 목적이 파업참가자들의 금전 보전을 위한 것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국장과 부장은 기존의 1직급에서 2직급으로, 팀장은 2직급에서 3직급으로 낮추는 것이 사규심의위원회에서 부결됐음에도, 계속 추진한다고 한다. 직급 하향조정을 반대했던 사규심의위원회는 강제력이 없는 기구이고, 본격적으로 양승동 사장체제가 들어선 만큼 하향조정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는 것이다.

직원들의 강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직급을 낮춰 하급직도 간부를 임명할 수 있도록 인사규정을 바꾸려는 이유가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원들의 파업으로 발생된 임금손실분을 보전하기 위한 것이라는 주장이 사내에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다.

현재 인사 물망에 오르는 사람들은 대부분 언론노조 소속이다. 직책수당을 살펴보면 팀장은 25만원, 부장 50만원, 국장 80만원이다. 판공비는 팀장 30만원, 부장 60만원, 국장 100만 원 정도 이다. 지역과 본사를 포함해 프로젝트 팀을 포함한 간부가, 팀장급이 489명이고, 부장급이 198명, 국장급이 66명 정도인 점을 감안하면 보상이 대부분 다 된다는 설명도 일리가 있다.

따라서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따라 생긴 파업 참가자들의 임금 손실부분을 보상해주기 위해, 자격이 안 되는 언론노조 소속 노조원들에게 직급을 낮춰서라도 대거 간부자리를 주려한다는 주장이 타당성을 가질 수밖에 없어 보인다.

회사 규정까지 고쳐서 언론노조출신을 대거 간부로 만들려는 이유가 소문처럼 여기에 있었다면 이건 조직도 아니다. 요즘은 구멍가게도 이렇게 경영하면 살아남지 못한다. 파업이 한창일 당시, 사장이 바뀌면 임금을 보전 받을 수 있다는 말이 나돌았다. 그것이 바로 이것을 두고 한 말이었던가.

지금 간부로 거명되는 인물들은 하나같이 언론노조 소속이다. 면면을 들여다보면 직위에 합당한 실력보다 파업 때 얼마나 열성적으로 참여했느냐가 기준이 된 것 같다. 특정지역 편중은 말할 것도 없고, 특정 이념이나 정파에 매몰돼 중립이나 공정과는 거리가 아주 먼 인물들이 마치 전리품을 챙기듯이 자리를 꿰차게 된 것이다. 보직농단이다.

우리는 이런 인물들이 애초부터 ‘적폐’니, ‘공영방송 정상화’니 하는 구호를 부르짖을 때부터 바닥에 깔린 것은 ‘욕심’이었음을 간파했다. 부끄럽다. 이렇게 탐욕스런 체제를 만들기 위해 권력에 아부하고, 줄을 섰단 말인가.

또 이런 조직을 만들려고 ‘세월호 노래방 거짓말 사장’을 내세웠단 말인가. 또 이렇게 하기 위해 임기가 보장된 전임 이사와 사장을 내쫓았단 말인가. 그렇다면 이들이야말로 청산되어야 하고 심판받아야할 집단이라고 본다.

가관이다. 국민의 방송 KBS가 이래도 되는 것인가. 국민의 수신료로 운영되는 회사의 재정을 마치 자기 호주머니에서 돈을 빼내 쓰듯이 해도 되는가 말이다. 들을 귀가 있다면 들어라. 눈이 있다면 보라.

우리는 공영방송 KBS를, 마치 자신들의 이해관계를 위해 멀쩡한 규정까지 바꿔 이용해 먹는 세력들을 끝까지 견제할 것이다. 아울러 이런 세력들을 앞세워 권력을 유지하려는 문재인 정권에 대해서도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2018년 4월 9일

KBS공영노동조합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