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의원이 대신 밝힌 계약직 女작가 승용차 性폭행 사건…"모친이 강력 항의"
장제원 의원이 대신 밝힌 계약직 女작가 승용차 性폭행 사건…"모친이 강력 항의"
  • 김세정 기자
  • 승인 2018.03.23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제원 (사진: YTN , 장제원 SNS) ⓒ뉴스타운

[뉴스타운=김세정 기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장제원 의원이 KBS 방송국 계약직 여작가의 승용차 성폭행 사건을 대신 밝혔다.

23일 장제원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양승동 KBS 사장 내정자의 성폭행 은폐 의혹에 대한 논평을 게재했다.

장제원 의원은 2015년 3월경 KBS 부산방송총국 소속 PD A씨가 계약직 작가 B씨를 승용차 안에서 성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었다며 "B씨의 모친이 부산방송총국을 찾아와 강력하게 항의했고 A씨를 파출소에 신고한 사건이다. 양승동 내정자는 이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A씨를 KBS 울산방송국으로 급히 인사발령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제원은 "성폭행 사건에 대한 어떠한 인사조치나 징계위원회도 소집하지 않고 당사자 간의 합의를 중재해 은폐했다는 의혹도 있다"라며 "대한민국 공영방송의 수장인 KBS 사장 내정자가 이토록 파렴치한 성폭행에 상식 이하의 도덕적 인식을 가지고 있다면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양승동 내정자 측은 "사실관계가 다르다"라며 장제원 의원을 주장을 반박하고 있다.

이어 장제원 의원의 발언이 사실이 아님을 입증하는 청문회를 열어 자세한 내용을 설명할 것이라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