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연극과 11학번 공동성명' 조민기, 틈새 공략? "성기를 엉덩이에 갖다대"
'청주대 연극과 11학번 공동성명' 조민기, 틈새 공략? "성기를 엉덩이에 갖다대"
  • 심진주 기자
  • 승인 2018.02.24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대 연극과 11학번 공동성명 조민기

▲ 청주대 연극과 11학번 공동성명 조민기 (사진: YTN) ⓒ뉴스타운

[뉴스타운=심진주 기자] 청주대 연극과 11학번 공동성명 물결이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청주대 연극과 11학번 공동성명은 지난 20일 실명 공개를 감안한 배우가 배우 겸 교수 조민기 성추행 폭로를 한 것이 시발점이 됐다.

조민기 성추행 폭로는 잇따라 쏟아졌으나 조민기 측의 애매한 태도로 인해 청주대 연극과 11학번은 공동성명을 하기에 이르렀다.

청주대 연극과 11학번 공동성명에 앞서 조민기의 권력을 이용한 만행에 대한 폭로는 끊임없이 쏟아지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청주대 연극과 선배라고 자신을 밝힌 한 누리꾼은 "조민기가 오피스텔 소파에 앉아있는 절 뒤에서 껴안았다"라며 또 다른 폭로를 하기도 했다.

이어 "자신의 성기를 내 엉덩이에 갖다대면서 편하게 누워사 자라고 했다. 소름이 끼쳐 재빨리 조민기 교수 몸에서 떨어졌다"라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계속된 폭로에서 조민기는 여성 제자들에게 술, 잠을 권유 스킨십을 하는 태도를 보여왔다.

현재 이뤄지고 있는 청주대 연극과 11학번 공동성명이 초민기에게 타격을 입힐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