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 배병우' 女제자, 성추행 진실 폭로 "사석에서 내 다리랑 손을…"
'사진작가 배병우' 女제자, 성추행 진실 폭로 "사석에서 내 다리랑 손을…"
  • 여준영 기자
  • 승인 2018.02.24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작가 배병우 (사진: SBS) ⓒ뉴스타운

[뉴스타운=여준영 기자] 유명 사진작가 배병우가 성추행 추문에 휩싸였다.

23일 배병우 사진작가가 서울예대 교수 시절 제자들에게 성추행과 성희롱을 일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사진작가 배병우의 만행을 폭로한 여제자 A씨가 수업 도중 그가 자신의 엉덩이를 꽉 움켜쥐었다고 밝혔다.

교수 시절 성추행 사건이 폭로되자 배병우는 "공식적인 사과문을 밝힐 계획"이라며 사과했다.

그러나 사진작가 배병우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학창 시절 당시 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들의 고발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최근 '미투운동'을 통해 사회에 만연한 성추행 민낯이 드러나면서 사진작가 배병우가 가해자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사진작가 배병우의 성추행 폭로 기사를 접한 한 누리꾼은 "이 인간 진짜 상습적이었다"라며 "아는 교수가 불러서 나갔는데 배병우가 처음 보는 자리에서 내 다리랑 손 만졌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 자리에서 바로 박차고 나갔다"라며 "아무 관계도 없는 여자한테까지 저러는데 학과 학생들은 오죽하겠나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제서야 터진 게 이상할 정도 그때 보고 상습범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니나 다를까"라며 고발했다.

한편 사진작가 배병우가 성추행을 당한 피해 여제자들에게 공식적인 사과문을 밝힐지 귀추가 주목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