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율, 또다른 성추행 가해자 고발…이어지는 파문에 하태경 분노 "정부대처 안이해"
최율, 또다른 성추행 가해자 고발…이어지는 파문에 하태경 분노 "정부대처 안이해"
  • 최진욱 기자
  • 승인 2018.02.24 0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율

▲ 최율 (사진: JTBC 뉴스) ⓒ뉴스타운

[뉴스타운 = 최진욱 기자] 최율이 또다른 성추행 가해자를 밝혀 대중을 경악케 했다.

23일 배우 최율은 자신의 SNS를 통해 유명 배우 조모 씨가 성추행을 해왔다고 고백해 세간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와 같은 최율의 고발에도 가해자로 지목된 조모 씨는 어떠한 반응도 보이지 않고 있어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최율의 발언으로 예술계 성추문의 심각성이 부각되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정부의 소극적 입장에 불만을 토로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성추행 가해자 중에 여전히 공직을 맡고 있는 사람도 있다"며 "왜 이를 방치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 최고위원은 "빠른 시일 내에 해당 인사를 해임해야 한다"면서 "정부의 안이한 대처에 실망감이 든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하 최고위원의 주장에 일부 대중은 정부의 각성을 촉구하며 올바른 대책을 강구하길 바라고 있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