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기업/IT
세원셀론텍, ‘용접용 플럭스 재생장치’ 특허등록
심상훈 기자  |  newskorea@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11:07:11

세원셀론텍(대표이사 장정호 회장)이 ‘용접용 플럭스 재생장치’에 대해 국내 특허등록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용접용 플럭스 재생장치’란, 용접에 사용된 입상(알갱이 모양)의 플럭스(flux, 금속을 접합할 때 접착면의 산화를 방지하기 위해 사용하는 용접재료의 필수 소재)로부터 슬래그(slag, 용접 후 생긴 불순물), 철가루(쇳가루), 플럭스덩어리, 플럭스분말, 재생플럭스 등을 각각 자동으로 분리할 수 있는 장치다.

지금까지는 작업자가 자석 및 거름망을 사용해 재생 가능한 플럭스를 직접 분리하는 수작업에 의존해왔다.

세원셀론텍의 ‘용접용 플럭스 재생장치’는 기존 수작업 방식에서 벗어나, 자동으로 분리작업을 수행함으로써 △작업이 용이하고 △4단 분리를 통해 정밀도가 향상되며 △인력 및 시간을 단축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세원셀론텍 창원BC 기술부문장 김현기 상무는 이번 특허장치의 기술적 의의에 대해 “용접에 나쁜 영향을 주는 철분 및 입자 크기가 큰 플럭스는 물론, 분말화된 작은 입자까지 정밀하게 자동 분리할 수 있는 특장점을 갖췄다”며,

“이로써 용접 후 버려지던 플럭스의 대부분을 회수해 재생 가능한 플럭스의 양을 늘릴 수 있을 뿐 아니라, 입자 크기 및 종류별로 각각 효율적으로 분리할 수 있어 경제성 및 효율성 모두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원셀론텍이 개발한 4단 분리가 가능한 ‘용접용 플럭스 재생장치’를 창원공장에서 직접 사용해본 결과, 산업현장에 투입 시 높은 비용 절감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여 강조했다.

세원셀론텍은 자체 PLANT기술연구소(기업부설연구소)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기술혁신을 선도하고 있으며, 특히 46년간 집적된 핵심기술자산인 용접기술의 독보적 우수성을 바탕으로 기술집약적 핵심기자재 분야에서 높은 대외신인도 및 수주경쟁력을 보유한 것은 물론, 국내 플랜트산업의 기술기반 확충에 기여하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심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