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분석
에스와이패널,‘베트남 태양광발전 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300MW 규모 박리에우성 발전사업 추진...1단계 내년 착공 목표
김성훈 기자  |  newskorea@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9  12:42:44
   
▲ 에스와이패널 홍영돈 회장(왼쪽)과 트루벤인베스트먼트 구본진 대표가 ‘태양광발전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뉴스타운

에스와이패널(주)이 28일 트루벤인베스트먼트 본사(여의도 소재)에서 트루벤인베스트먼트와 베트남 박리에우성 태양광발전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에스와이패널이 지난 9월 베트남 박리에우성과 총 300MW 규모의 태양광발전사업 추진을 위한 합의각서(MOA) 체결 후 실질적 사업진행을 위한 후속작업이다.

이미 에스와이패널은 지난 3일 박리에우성 동하이지역에 현지 사무소를 개소하고 현지 토지측량 및 지질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회사측은 이번 협약은 실질적인 사업을 진행하는데 필요한 자금조달과 시행을 위한 특수목적회사(SPC) 설립 추진, 구체적인 역할분담 등의 내용이 담겼다고 설명했다.

에스와이패널은 본 사업과 관련한 인.허가와 현지 정부 협상, 사업성검토(F/S) 등 사업 전반을 맡고, 트루벤인베스트먼트는 금융자문과 조달방안 및 직접지분투자 등 재무적 투자자(FI) 역할을 수행한다.

회사 측은 이번 협약으로 베트남 박리에우성 태양광발전사업이 구체적인 실행단계로 들어선다고 밝혔다.

박리에우성 태양광발전사업은 3단계 총 300MW 규모로 진행될 계획이다. 1단계 50MW, 2단계 100MW, 3단계 150MW로 추진된다. 2019년 6월 완공 예정인 1단계가 완료 되면 후속으로 2단계, 3단계가 진행되는 형식이다. 총 발전 규모가 현재 서울시 전체의 태양광 발전용량(131MW)의 2.3배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에스와이패널은 태양광발전소 준공 후 20년 동안 상업운영권을 갖는다.

에스와이패널 관계자는 “현지 사무소 개소 후 박리에우성 지방 정부와 긴밀히 공조하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내년 상반기 내 1단계 사업 착공을 목표로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