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세월호 ‘유골 발견’ 고의적으로 숨겨.. 자유한국당, 문재인 대통령 대국민 사과 요구
해수부, 세월호 ‘유골 발견’ 고의적으로 숨겨.. 자유한국당, 문재인 대통령 대국민 사과 요구
  • 윤정상 기자
  • 승인 2017.11.2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타운

해양수산부가 또 한번 사고를 쳤다. 세월호 사고 당시에도 사고해역에서 구조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지적에 따라 당시 ‘해수부 해체’ 여론이 비등했는데 이번에는 ‘세월호 유골’을 고의적으로 은폐했다는 주장이 제기 돼 해양수산부 김영춘 장관까지 나와서 사과하는 진풍경이 벌어진 것이다.

세월호 선체를 수색해온 해양수산부 현장수습본부(수습본부)가 미수습자들의 영결식을 하루 앞둔 지난 17일 손목뼈 한 점을 수습하고도 이를 유가족들에게 알리지 않았던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22일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와 유가족 등의 발언을 종합하면, 수습본부는 지난 17일 세월호 ‘가’ 구역 진흙 세척 과정에서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손목뼈 한 점을 발견했다. 그러나 김현태 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이 사실을 곧장 미수습자 가족 등에게 알리지 않고 “내가 책임지겠다”며 공개를 막았다고 한다. 미수습자 가족들은 이 사실을 모른 채 18일 영결식을 치르고 전남 목포신항을 떠났다.

김현태 부본부장은 발인 등 장례 절차가 완전히 끝나고 하루 뒤인 21일에야 김창준 선체조사위원장에게 손목뼈 추가 수습 사실을 보고했다.

추가 수습된 손목뼈가 미수습자의 유해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미수습자 가족들은 관련 사실을 통보받지 못한 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제대로 된 장례를 치를 수 있는 가능성을 정부가 차단한 셈이기 때문이다.

세월호 유가족 등에 따르면 손목뼈로 추정되는 뼈 1점은 세월호에서 수거된 진흙을 세척하는 과정에서 발견됐고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사람의 뼈임을 확인했다.

세월호 정부임을 자처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격노했다고 밝혔다. 박수현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사안을 보고받은 문 대통령이 ‘미수습자 수습은 유족들만의 문제가 아닌 온 국민의 염원인데 이렇게 안일한 대응을 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책임을 묻고 유가족과 국민에게 한 점 의혹 없이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22일 세월호 미수습자 유해 은폐 의혹과 관련해 "이번 일로 다시 한번 마음의 상처를 입게 된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분들과 유가족분들,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죄했다.

김 장관은 이날 사과문을 발표하고 "해당 책임자를 보직 해임한 후 본부 대기 조치하고, 감사관실을 통해 관련 조치가 지연된 부분에 대해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도록 지시했다"며 "조사결과에 따라 관련자에 대해 응분의 조치를 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사태에 대해 여와 야는 모두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들고 나왔다.

특히 야당인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충격을 넘어 경악"이라며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세간에는 유가족의 요구가 커질까 봐 은폐했다는 흉흉한 소문도 나돌고 있다"며 "사실이라면 천인공노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빠른 진상규명과 국민들이 용서할 때까지 사과해야 한다"며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자를 철저히 문책하라"고 촉구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