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공사(코레일), '무궁화호 객차 개조 사업' 변칙적인 요금 인상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무궁화호 객차 개조 사업' 변칙적인 요금 인상
  • 양승용 기자
  • 승인 2017.10.2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분은 서비스 개선이지만, 핵심 서비스는 그대로 둔 채 요금만 올리려는 ‘꼼수’

▲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아산 을) ⓒ뉴스타운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무궁화호 객차 개조 사업'을 통해 변칙적인 요금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 명분은 서비스 개선이지만, 핵심 서비스는 그대로 둔 채 요금만 올리려는 ‘꼼수’로 읽혀진다.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아산 을)이 코레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코레일은 무궁화호 객차 52량을 새마을호 수준으로 개조한 뒤주요 노선(경부·호남선)에서 수입을 늘리려 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레일이 밝힌 무궁화호 주요 개선 방향은 차량의 기본 좌석을 유지한 채 일부 설비만 리모델링하는 것이다. 이용시간 등 핵심 서비스를 개선하는 게 아니라 △객실의자 팔걸이 및 간이탁자 설치 △좌석별 USB 콘센트 및 일체형 블라인드 커튼 설치 △화장실 출입문, 세면대 거울 및 몰딩 교체 등 일부 차량 내 설비만 고치는 수준이다.

무궁화호와 새마을호의 객차 넓이는 유사하고 두 열차의 최고 속도도 150㎞로 동일해 핵심서비스의 변화는 없다. 코레일은 무궁화호 개조로 수입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코레일은 수익성 분석에서 약 37억 원의 차량개조비 투입만으로 11년4개월간 연평균 수익 약 71억 원을 얻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영업이익 측면에서도 수익 증대를 예상했다. 코레일의 장기손익분석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8년까지 총 영업이익은 약 820억이다. 개조 작업이 진행되는 2017년엔 약 19억 손해를 보지만 작업이 끝난 2018년엔 약 39억, 2019년엔 약 54억, 2020년부터 약 83억의 이익을 꾸준히 얻는다는 분석이다.

코레일이 영업이익을 위해 요금 인상에 나설 수 있다는 것. 과거 코레일은 무궁화호의 높은 이용률에도 불구하고 수익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편성을 줄이려 해 2013년 국회 국정감사에서 질타를 받았다.

강 의원은 “현재 무궁화호 이용률이 새마을호의 이용률보다 높은 상황에서 무궁화호를 개량하는 건 일반버스의 좌석을 우등버스 좌석으로 변경하는 것과 같다”며 “변칙적인 가격 인상을 위한 이런 사업은 코레일의 공공성과 배치된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