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볼캡, 버킷햇 유행 선도...‘모이브닝 대두’ 1+1이벤트, 블랙에디션 이벤트 “그레잇!”
2017 볼캡, 버킷햇 유행 선도...‘모이브닝 대두’ 1+1이벤트, 블랙에디션 이벤트 “그레잇!”
  • 박재홍 기자
  • 승인 2017.10.11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쇼미더머니, 언프리티랩스타 등 힙합과 관련한 방송들이 나날이 인기를 끌면서 프로그램 속 등장 연예인들이 착용한 패션모자 아이템이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올해는 야구모자와 벙거지 모자, 즉 버킷햇이 주목 받는 패션 아이템으로 알려지고 있다.

▲ 사진=모이브닝 대두 ⓒ뉴스타운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거꾸로 뒤집어쓴 스냅백이 힙합 패션의 대명사였다면 지금은 볼캡과 버킷햇 대세다. 다양한 모자종류를 판매하는 스트릿패션쇼핑몰, 남자스트릿쇼핑몰, 여자스트릿쇼핑몰들의 검색량이 높아지고 있으며 힙합 스트릿패션도 올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는 실용성과 기능성을 가미해 좀 더 세련되고 트렌디한 느낌의 힙합모자 패션이 각광받고 있어 90년대 유행하던 벙거지모자에서 디자인 포인트가 들어가 스타일리시하고 감각적으로 진화한 것이 특징이다. 챙에 달린 피어싱부터 길게 늘어뜨린 스트랩 디테일까지 다양한 디자인의 볼캡들을 각자의 개성에 맞게 스타일링을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모이브닝 대두(DAEDU)’ 브랜드는 최근 볼캡브랜드 중에서 온라인 판매 1위로 대두모자, 왕대두볼캡, 빅사이즈모자로 2017년 볼캡의 유행을 선도하고 있다. 지난 여름시즌 여름모자, 캡모자, 썬캡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모자브랜드인 모이브닝 대두는 깔끔한 무지볼캡 디자인으로 댄디하면서 모던한 스타일링과 러블리한 연출까지 가능한 스트릿패션아이템으로 모자추천, 볼캡추천, 버킷햇추천, 힙합모자추천, 스트릿모자추천으로 검색을 하는 패피들에게 패션 스펙트럼을 넓힐 수 있는 아이템으로 대두브랜드 모자를 제안한다.

특히 모이브닝 대두 브랜드는 빅사이즈모자를 개발하여 ‘대두볼캡’이라는 명칭을 붙여 판매를 시작했는데, 얼굴을 작게 만들어 SNS에서 착시볼캡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대두볼캡, 왕대두볼캡과 남자벙거지모자, 여자벙거지모자라고 불리고 있는 대두버킷햇 모자가 최근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베스트 모자아이템이다. 그 중에서도 화이트, 블랙, 네이비 등 심플한 코어 컬러를 적용한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판매량이 급등하고 있다.

업체 관계자는 “2년여 간 연구하여 자체 개발 기술로 제작된 대두시리즈를 카피한 퀄리티 낮은 가품이 유통되고 있어 소비자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지만, 모이브닝 모자브랜드의 대두시리즈 기술로 만들어 퀄리티가 높고, 디자인까지 깔끔하기 때문에 낮은 가격 대비 백화점 브랜드와 같은 품질, 그리고 대한민국 국민에게 제대로 맞는 모자를 만들겠다”며 “대한민국 국민의 머리사이즈를 분석하여 50번이 넘는 리뉴얼을 거쳐 여유 있는 오버사이즈와 심플한 디자인으로 제작한 남자볼캡, 여자볼캡 브랜드”라고 전했다.

업체 측에 따르면 최근 검색엔진 및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에서도 대두볼캡에 대한 후기들이 공유되면서 유니클로, 스파오, 탑텐, H&M, 자라 같은 SPA 브랜드 매장, 오프라인 편집샵에서 구매 문의가 들어오고 있으며 특히 슈펜, 슈마커, 폴더, 슈즈모아, 레스모어, ABC마트, 핫티, 무지 등의 다양한 오프라인 편집샵에서도 모이브닝 대두볼캡을 찾는 고객이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요즘 힙한 패션이 대세를 이루면서 모자를 패션아이템으로 많이 활용하고 있다”며 “대두브랜드는 기존의 모자와 달리 오버핏 모자로 머리가 작아보이는 효과와 함께 스타일리시한 연출로 캡모자, 연예인볼캡으로 검색량이 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챙넓은모자, 빅사이즈모자로 대두브랜드 상품을 많이 찾고 있다”고 첨언했다.

한편, 대두(DAEDU)브랜드는 대두볼캡, 왕대두볼캡, 대두버킷햇을 포함해 대두스냅백, 대두피어싱볼캡, 대두군모, 대두캠프캡, 대두 메쉬캡 등 전 상품 모자라인으로 1+1이벤트, 블랙에디션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모이브닝 대두 공식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