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대학병원, 전국정형외과 전공의 평가시험에서 뛰어난 성적 거둬
을지대학병원, 전국정형외과 전공의 평가시험에서 뛰어난 성적 거둬
  • 이승희 기자
  • 승인 2017.09.11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분화된 전문 진료시스템, 분야별 맞춤 교육 주효

을지대학교병원(원장 홍인표) 정형외과가 전국 정형외과 전공의 평가시험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두었다. 지난 6월 대한정형외과학회 주관으로 실시한 제38차 전공의 평가시험에서 4년차 김용호 씨가 1등을 차지한 것뿐 아니라, 3년차, 2년차 응시자들도 평균점수를 상회하는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특히 김용호 씨가 이 시험에서 기록한 점수는 총 82점. 이는 4년차 응시자 240명의 평균점수인 54.3점에 비해 월등히 높다.

을지대학교병원 정형외과는 30여년 전 중부권에서 가장 먼저 세분화된 진료를 시작했다. 지금도 척추, 고관절, 슬관절, 견관절, 족관절, 수부, 소아정형, 골관절 종양학 등 분과별 전문 진료시스템을 망라하고 있다. 특히 지난 30여 년 동안 교수진의 변화가 거의 없었고 이 때문에 해당 분야에 대한 다양한 연구실적과 풍부한 진료, 수술 경험을 가진 의료진이 포진되어 있다.

실제로 을지대학교병원 정형외과는 1년에 약 5천 건 이상의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이는 중부권 최다이고 심지어 서울의 주요 대학병원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실적이다.

이에 따라 현장에서 다양한 수술케이스를 접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전공의 교육 프로그램도 교수진에 맞춰 타 병원보다 활성화 되어 있다. 각 분야를 총망라한 광범위한 교육이 이루어지기 보다는 관심 분야별로 교수 대 전공의의 1:1 맞춤 교육이 이루어지며, 이를 통해 실전형 인재 양성이 가능하다.

또 매일 열리는 컨퍼런스와 저널 구독, 정형외과 해부학 실습, 미국 정형외과학회 수록 논문 리뷰, 전공의 대상 교수 강의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이 전공의들의 실력향상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김갑중 정형외과장은 “을지대학교병원 정형외과의 교육 방식은 특정한 기술을 가진 장인의 직업교육 제도인 ‘도제(徒弟)교육’ 방식과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며 “전 교수진이 환자를 치료하고 수술하며 전공의들에게 교과서의 내용은 물론, 본인들의 경험을 접목시켜 좀 더 실질적인 교육을 위해 노력한 것이 좋은 결실을 맺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홍인표 원장은 “병원 차원에서도 전공의의 수련 환경이나 교육 프로그램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며 “정형외과뿐만 아니라 타 진료과에서도 전공의들이 두각을 나타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