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병원, '공공보건의료평가' 최우수 기관 선정
경상대병원, '공공보건의료평가' 최우수 기관 선정
  • 이승희 기자
  • 승인 2017.09.1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안전망'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으며 전국 국립대학병원 중 유일

▲ 경상대학교병원 전경 ⓒ뉴스타운

경상대학교병원(병원장 신희석)은 보건복지부의 '2016년 공공보건의료계획 시행결과 평가'에서 전국 국립대학병원 중 유일하게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었다.

보건복지부는 전국 국립대병원, 의료원 등 공공보건의료기관을 대상으로 ▲공공성 강화, ▲양질의 적정진료, ▲건강안전망, ▲미충족 서비스 등 총 4개 영역별 점수를 정성평가(80%)와 정량평가(20%)로 평가해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평가에서 경상대학교병원은 종합점수 89.6점(전체 공공병원 평균인 73.9점)을 받아 최우수 기관에 선정되었으며, 이는 국립대병원 중 유일하다.

특히, 건강안전망의 지역아동센터 아동건강관리사업과 의료취약지역 지원사업은 지역의 유관기관과 긴밀한 네트워크를 형성해 포괄적인 건강관리사업을 체계이고, 안정적으로 시행해 우수사례로 평가 받았다.

경상대학교병원은 경남 권역의 의료취약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의료봉사 및 질환예방관리사업을 실시했고, 2016년에는 취약계층 환자 총 929명에게 11억 9천 2백만 원의 의료지원사업을 진행했다.

이밖에도 2016년 한해동안 100차례 이상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건강교육을 실시하고, 도내 50개의 지역아동센터와 연계하여 아동 건강관리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신희석 병원장은 "이번 평가를 통해 경상대학교병원이 공공보건의료 분야에서 전국 최고임이 한 번 더 입증되었다."며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지역사회 보건의료지원사업과 공공보건의료전달체계의 구심점이 되어 공공보건의료를 선도하는 병원이 되겠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