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주 대장 부인, 공관병 상대 갑질…속옷 빨래 이어 X 도마에 꽂으며 반말 장전
박찬주 대장 부인, 공관병 상대 갑질…속옷 빨래 이어 X 도마에 꽂으며 반말 장전
  • 김하늘 기자
  • 승인 2017.08.01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주 대장, 공관병

▲ 박찬주 대장, 공관병 (사진: YTN) ⓒ뉴스타운

박찬주 육군 2작전사령관 부인이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을 받고 있다.

육군 사령부는 1일 "박찬주 대장이 전역지원서를 육군본부에 제출했다"라고 밝혔다.

이날 군부대를 통해 공개된 박찬주 대장의 서신에는 "군의 명예를 훼손시켰다는 생각에 자책감이 들어 전역지원서를 제출했다"라고 직급에서 물러나는 이유를 전했다.

앞서 박찬주 대장 부인은 관사에서 근무하는 공관병과 조리병을 상대 부당한 대우를 했다고 전해져 논란이 된 바.

특히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박찬주 대장의 부인은 청소나 빨래와 같은 자신이 할 수 있는 간단한 일들을 공관병에게 수시로 지시했다.

또한 청소가 덜 되어 있다면 반말 폭언이 이어졌다 전해지기도. 미나리를 다듬던 조리병의 칼을 빼앗아 도마에 내리치며 "너는 제대로 하는 게 없다. 상추 같은 걸 준비해야지"라고 위협했다는 제보도 있었다.

이같은 상식 밖의 행동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박찬주 대장의 부인. 이로인해 박 대장은 사령관의 위치서 물러나게됐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