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정치외교/국방
정부, 남북 군사당국회담, 적십자 회담 제안적십자 회담 : 10월 4일 추석맞이 이산가족 상봉
보도국  |  newskorea@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7  11:38:55
   
▲ 서주석 국방부 차관 ⓒ뉴스타운

정부는 17일 적대행위 중단을 위한 남북한 군사 당국 회담과 동시에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도 열자고 북한 측에 제안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17일 오전 브리핑에서 군사분계선에서 일체의 적대 행위 중지를 위한 남북한 간 군사당국회담을 열자고 제안했다. 국방부는 이를 위해 오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회담을 열자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독일 베를린에서 ‘휴전협정 64주년인 7월 27일을 맞이해 긴장을 고조시키는 적대행위를 중단하자“고 제안한 것에 이은 후속조치이다.

서 차관은 이어 “단절돼 있는 서해지구의 군 통신선을 복원해 우리 측 제안에 대한 입장을 회신해 달라”면서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군사회담 의제와 관련 “군사분계선 적대 행위에 대해 북측과 포괄적으로 협의하겠다”고 설명했다.

남측 제안에 대해 만일 북한이 응한다면, 지난 2015년 12월 남북 차관 급 회담 이후 1년 7개월여 만에 남북 당국회담이 이뤄지게 된다.

한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적이 있는 10월 4일, 추석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적십자회담도 동시에 제의했다. 대한적십자사는 “이산가족 상봉은 어떤 정치적 고려보다 우선돼야 한다. 다음달 1일 판문점 우리 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만남을 갖자”고 제안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보도국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