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광한루원 주변 고샘지역에 남원다운 복합문화공간 만든다
남원시, 광한루원 주변 고샘지역에 남원다운 복합문화공간 만든다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7.07.04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남원시가 가장 남원다운 이야기를 담아낼 복합문화공간을 선보인다. 남원다움 라키비움은 광한루원 주변 고샘지역에 총사업비 30억원(국비 15, 지방비 15)을 투입해 조성될 계획이다.

‘라키비움’은 정보제공, 기록열람, 전시 등 도서관 및 기록관 그리고 박물관의 기능을 한 장소에서 제공하는 복합문화공간을 말한다. 시는 3일 이환주 시장과 관광, 건축 등 관계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남원다움 라키비움 건립 중간보고회'를 개최하고 설계안을 제시했다. 이번 설계안은 지난 착수보고회부터 진행하고 있는 기본구상(안)을 보완·수정했다.

남원다움은 사회적․경제적 요구에 따라 사라지거나 복원되기 어려운 남원의 공간과 일상을 기록하여 이야기로 만들고 공유하는 보존시설이자 관광자원으로 구축하고자 한다. 먼저 건축물은 고샘지역에 오밀조밀 모여 있는 자연스러운 경관 특성을 반영하기 위해 부지내 오래된 한옥을 보존하고 전시관 신축은 최소화 한다.

1940년대 건축된 한옥은 최대한 그대로 살리면서 내부를 현대식으로 보수해 지역주민들의 향수를 달랠 수 있는 쉼터로 돌려줄 계획을 갖고 있다. 또한 전시관 앞마당에는 과거 샛길로 이용했던 골목길을 만든다. 이곳에 주민들이 참여하는 골목길 갤러리를 조성하여 지역의 다양한 볼거리는 물론 소통과 만남의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남원다움은 지역주민의 친숙한 문화공간을 넘어 관광객에게는 이색적인 관광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도 내부공간에는 지역주민이 공감할 수 있는 공간과 일상을 재현한 콘텐츠를 구성하여 남원시민들에게는 추억을 관광객들에게는 새로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이와 관련된 자료는 연중 남원시청 총무과(전화 : 063-620-6083)에서 수집 중에 있다. 남원시는 오는 8월까지 여러 의견을 수렴하고 설계 및 행정절차를 완료하여 금년내 본격적인 시설공사를 착공해 내년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