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사망 오보 소동 전말과 문제점
빌 게이츠 사망 오보 소동 전말과 문제점
  • 연합뉴스
  • 승인 2003.04.04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SBS 등 '빌게이츠 피살' 오보 소동 - 증시, 빌 게이츠 피살설에 '출렁'

빌 게이츠 사망 오보 소동 전말과 문제점

(서울=연합뉴스) 이희용ㆍ홍제성기자 = 주요 방송사와 인터넷 언론들이 4일 오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회장이 사망했다는 오보를 내보냄에 따라 인터넷의 확산과 속보 경쟁에 따른 오보 위험성의 증가가 문제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38분 MBC를 시작으로 YTNㆍSBS 등 방송사와 오마이뉴스 등 인터넷 언론들이 CNN 허위 사이트 정보에서 비롯된 빌 게이츠 피살 소식을 보도하자 주식 가격이 출렁이고 언론사에 문의전화가 빗발치는 등 한동안 혼란을 빚었다.

이처럼 허위 인터넷 사이트 기사로 어이없는 오보 소동을 빚은 책임은 철저히 사실을 확인하지 않은 해당 언론사에 1차적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는 것이 중론이다.

더구나 만우절을 전후해 세계적인 유명 인사들의 사망설이 한동안 유포된데다 매일경제 인터넷판이 지난달 31일 CNN 허위 사이트의 빌 게이츠 피살설 해프닝을 보도했다는 점까지 감안하면 어느 네티즌의 말처럼 "한국은 오보도 뒷북"이라는 빈축을 피하기 어렵다.

이번 오보 소동에는 갈수록 치열해지는 속보 경쟁도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크다. 온라인매체가 대거 등장함에 따라 빅뉴스가 아니더라도 분초를 다투는 사례가 부쩍 늘어난 반면 사실 확인 작업은 소홀해졌다는 것이 언론계의 평가다. 특히 각종 뉴스가 시세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증권시장이나 선물시장의 경우에는 온라인 매체의 치열한 경쟁 환경 속에서 속보에 치중하다가 오보를 내는 사례가 빈번하다.

인터넷의 확산도 오보 소동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익명의 정보가 자유롭게 유통되다보니 언론이 네티즌의 장난에 현혹되기도 하고 의도적인 정보 제공에 이용당하기도 한다. 지난해 한일 월드컵 당시 한 라디오 진행자가 "독일이 약물 중독에 걸려서 우리나라가 결승에 진출한다"는 소문을 방송했던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김창룡 인제대 언론정치학부 교수는 "속보 경쟁은 언론의 숙명이지만 여기에만 매몰되다보면 오보의 위험성을 증가시켜 뉴스의 신뢰성을 잃게 된다"면서 "적어도 지상파 방송은 인터넷에 떠도는 정보를 보도할 때 확인 절차를 거칠 것을 의무화하도록 윤리강령에 못박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오보 소동의 진원지는 MBC였다. MBC는 4일 오전 9시 38분 '마이크로소프트 빌 게이츠 회장 피살'이라는 자막과 함께 "빌 게이츠가 피살됐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습니다"라는 아나운서의 멘트를 방송했다. 이어 "CNN은 빌 게이츠 회장이 한 행사장에 참석했다가 총 두 발을 맞고 인근 병원으로 실려갔으나 의사가 숨진 것으로 밝혔다고 보도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15분 가량이 지난 뒤 '빌 게이츠 사망설 사실 무근'이라는 자막을 내보낸 뒤 9시 58분에 아나운서가 사과방송을 했으며 인터넷 자회사 iMBC의 사이트에 신경민 국제부장 명의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신부장은 "4일 오전 CNN 인터넷 뉴스를 인용해 빌 게이츠 회장이 피살됐다고 전했으나 처음 피살설을 게재한 CNN 인터넷 사이트는 조작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힌 뒤 "이 인터넷 사이트는 CNN 사이트를 모방한 허위 사이트로 미국의 한 네티즌이 만우절에 장난으로 이 기사를 게재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정중한 사과의 뜻을 표시했다.

MBC 국제부의 한 기자는 "CNN닷컴이란 문구가 찍힌 팩시밀리가 회사로 전송돼 확인 절차 없이 서둘러 방송하다가 오보 소동을 빚었다"고 해명했다.

YTN과 SBS도 각각 오전 9시 45분과 47분께 피살설을 자막으로 보도했다가 5분 가량 지난 뒤 정정 및 사과방송을 내보냈다. 두 방송사도 미처 확인을 하지 못한 채 급하게 자막을 제작해서 내보내느라 잇따라 실수를 저질렀다.

인터넷신문 오마이뉴스와 함께 동아닷컴, 인터넷한겨레, 디지틀조선 등의 신문사 인터넷 사이트들도 방송 뉴스를 보고 뒤따라가다가 줄줄이 오보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끝) 2003/04/04 16:08


 

 
   
  ▲ 빌게이츠피살 오보소동 유발 사이트4일 일부 방송사와 온라인 매체들의 빌게이츠 피살 오보 사건을 유발시킨 CNN 뉴스사이트 가장 허위사이트.
ⓒ 연합뉴스
 
 

'빌 게이츠 피살 오보' 소동(종합)

(서울=연합뉴스) 김범수기자=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 회장인 빌 게이츠가 암살됐다는 뉴스가 국내 일부 방송 및 온라인 매체를 통해 전해졌으나 오보로 밝혀졌다.

4일 모 공중파방송은 CNN 홈페이지를 인용, MS 회장인 빌 게이츠가 괴한의 총탄에 맞아 살해됐다고 보도했으며 케이블 TV방송과 경제전문 온라인 매체에서도 잇따라 같은 소식을 전했다.

국내 방송사가 빌 게이츠 암살 소식을 인용한 사이트 주소는 http://cgrom.com/news/law/gatesmurder/index.shtml 였다.

이 사이트는 "Microsoft Chairman Bill Gates murdered at Los Angeles charity event. Suspect killed on the scene by LAPD"(마이크로소프트 빌 게이츠가 로스앤젤레스 자선행사에서 암살당했다. 용의자는 현장에서 LA경찰에 의해 사살됐다)라는 제목의 뉴스가 CNN 사이트에 보도된 것으로 전하고 있다.

뉴스가 게재된 것은 지난 3일 미국 동부시간 기준으로 오후 6시15분이라고 이 사이트는 명시하고 있다.

이 사이트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LA근교 맥아더 공원에서 벌어진 자선행사에 참석했다가 알렉 히델(Alek Hidell)이라는 괴한이 쏜 총탄 2발을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현지 시간으로 낮 12시46분에 사망진단이 내려졌다고 전하고 있다.

또 용의자 사살 과정에서 부상했다는 경관의 이름을 실명으로 밝히는 한편 LA경찰국 고위 관계자의 실명도 거론하는 등 빌 게이츠 암살이 사실인 것처럼 그럴듯하게 포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 사이트는 CNN(www.cnn.com)뉴스 사이트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지난 3일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사이트에 게재된 뉴스가 유포됐으나 이들 조차도 허위보도인 것을 알고 관심을 두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마이크로소프트도 "MS 본사 홍보실 쪽에서 MS 직원 전원에게 '빌 게이츠 회장 사망설은 사실무근으로 확인됐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발송했다"며 사망소식이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하지만 전세계 IT(정보기술)업계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는 인물이 암살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정보통신 등 국내 IT업계 관계자들은 갑작스런 소식에 놀라워하면서 진위파악에 나서는 등 촌극이 빚어졌다.

MS와 제휴관계인 국내 최대통신사업자 KT 관계자는 "일부 매체를 통해 소식을 접하고 깜짝 놀랐다"며 "만우절 장난이 돌고 돌아 오늘 같은 일이 발생한 것 같지만 장난 허위 보도를 확인없이 전파한 일부 매체는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관계자도 "빌 게이츠 피살설이 돌자 직원들이 일손을 놓고 삼삼오오 모여 사실인지 아닌지 온갖 이야기를 했다"며 "그러지 않아도 전쟁 때문에 경기가 매우 나쁜 상태인데 MS가 흔들리면 세계 경제와 IT업계는 나락으로 떨어지는 것 아닌가 싶어 가슴이 철렁했다"고 말했다. (끝) 2003/04/04 10:51


MBC, SBS, YTN 등 빌게이츠 사망설 오보 소동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 MBC, SBS, YTN 등 방송사들이 4일 오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사 회장의 피살설을 오보하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MBC는 이날 오전 9시 38분께 '마이크로소프트 빌 게이츠 회장 피살'이라는 자막과 함께 "빌 게이츠가 피살됐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습니다"라는 아나운서의 멘트를 내보냈다.

이후 53분 '빌 게이츠 사망설 사실 무근'이라는 자막을 방송한 뒤 9시 58분 오보에 대한 아나운서의 사과 멘트를 방송했다.

MBC 국제부 관계자는 "CNN닷컴이란 문구가 찍힌 팩스가 회사로 전송되면서 확인절차 없이 방송한 것이 문제가 됐다"고 해명했다.

SBS도 9시 47분께 자막으로 피살설을 보도했고 5분여 뒤 아나운서 멘트로 정정 및 사과 방송을 내보냈다.

YTN도 오전 9시 45분께 '빌게이츠 MS 회장 피살설'이라는 자막을 방송했다. 이후 50분 '빌 게이츠 피살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혀졌다'고 자막방송한 뒤 58분께 "시청자 여러분께 혼선을 빚은 점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