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기업/IT
바른전자, 메모리카드 누적 생산량 7억개 돌파누적 용량 총 112억GB, 책으로 환산 땐 지구서 화성까지 닿아
송유민 기자  |  newskorea@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22  10:35:05
   
▲ 바른전자 메모리카드 제품 사진 및 생산량 추이 그래픽 이미지 ⓒ뉴스타운

바른전자(대표 김태섭)는 최근 메모리카드 누적 생산량이 7억개를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메모리카드 7억개를 누적 용량으로 보면 총 112억 기가바이트(GB)에 달한다. 128GB는 약 13만권 분량의 활자 정보가 담기는 용량으로, 112억GB를 400페이지의 책(두께 약 2cm)으로 환산해 한 곳에 쌓으면 그 높이가 지구에서 화성까지의 거리(평균 2억2500만Km)를 가뿐히 넘는다.

바른전자의 메모리카드 누적 생산량은 지난 2010년 1억개를 달성한 뒤 2012년 2억개, 지난해에는 6억개를 넘어섰다. 최근 3년간 해마다 1억개 이상의 제품을 생산해온 바른전자는 지난 달 누적 생산량 7억개를 기록했다. 지난해 5월 6억개 고지를 돌파한 지 12개월 만이다.

바른전자의 안정적인 성장세는 설비 개선과 연구개발에 대한 활발한 투자로 시장변화에 흔들리지 않는 기술력을 갖춘 덕분이다. 지난 5년 간 R&D 부문에 207억원을 투자한 바른전자는 올 해에도 약 45.4억원을 투자하고, 시장선도 제품 개발과 함께 생산 리드타임(lead time) 단축 등 지속적인 기술개선에 나설 예정이다.

현재 바른전자의 메모리 반도체 월 최대 생산 가능 수량은 약 1800만개로 연간 2억2000만개의 제품을 시장에 공급할 수 있다.

여기에 100%에 가까운 수율과 대기업에 못지 않은 자체 연구소 운영 등 품질 경쟁력이 더해지며 바른전자는 굵직한 해외 고객을 잇달아 발굴하고 수출을 확대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바른전자 매출액 2415억원 중 81%에 달하는 1956억원이 해외지역에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3년 60% 수준이던 수출비중이 3 년 만에 21%p 상승한 것이다. 같은 기간 수출규모 또한 1384억원에서 약 41%(572억원) 급증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정 국가의 경기불안이 수출에 악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해외 판로를 미주와 아시아, 유럽 및 아프리카 등지에 고르게 개척하며 내실을 다진 게 효과를 거뒀다는 분석이다.

이 같은 성장전략으로 2010년 이후 6년 간 연 매출 2000억대를 올린 바른전자는 올 들어 메모리카드 누적 생산량 7억개라는 또 하나의 기록을 작성하게 됐다.

설명환 바른전자 커뮤니케이션팀장은 “4차 산업의 발달에 따라 사물인터넷(IoT)용 메모리카드 외에도 점차 다양한 분야에서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급변하는 세계 반도체 시장의 흐름에 한 걸음 먼저 대응할 수 있도록 기술력 강화에 집중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바른전자는 올 해 주력사업인 반도체 패키징 SIP(System in Package) 부문 육성과 함께 자체 제품설계 및 공정개발을 이용한 내·외장 신제품 개발, IOT 분야 신사업 강화 등에 나설 계획이다. 최근에는 mSATA SSD 및 2.5인치 SSD 개발에 성공하고 생산라인을 확대 가동하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송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