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영장 청구...김용민 "구속영장청구, 촛불혁명의 여파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영장 청구...김용민 "구속영장청구, 촛불혁명의 여파다"
  • 맹세희 기자
  • 승인 2017.03.27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영장 청구 ⓒ뉴스타운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영장이 청구되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 21일 검찰에 출두해서 특별조사본부의 조사를 받은지 6일째인 27일 구속영장 청구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던 검찰 수뇌부 특히 검찰총장이 끝내 이같이 결정했다.

야권은 “국민 마음 속에 정답있다”는 말로 압박을 해왔다

그러나 여당과 친박 측은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미 현직에서 파면을 당해 이미 가장 큰 형벌을 받았다며 구속은 안된다” 입장이었다.

결국 구속영장 청구로 결론이 나자 영장실질검사 후 실제 구속여부로 결정이 날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청에서 구속여부가 결정될 때까지 대기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죄, 권력남용 및 강요죄 등 13개 혐의로 수사를 받아왔다.

이로써 전직 대통령에서 구속영장이 청구되기는 역사상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에 이어 세번째이다.

한편 이에 대해 '나꼼수'의 김용민은 " 박근혜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법원은 이를 거역할 명분도 배짱도 없습니다. 이걸 가능케 한 것은 김수남의 합리적 판단도, 황교안의 검찰수사 존중도, 법치주의의 준엄함도 아닙니다. 촛불혁명 여파입니다. 촛불시민 여러분, 여러분이 해내셨습니다"라고 자신의 SNS 트위터에 올렸다. 

또 네티즌 ghcp****는 "박근혜 구속을 가쉽거리로 만들지 마세요. 그러면 본질이 흐려집니다"라고 정청래씨가 올린 "박근혜 100% 구속됩니다"라는 논평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