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정치정치일반
문재인 구원투수 자처한 인명진 “전두환 표창, 군 생활 잘했다는 뜻”“인명진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의 위원장이 되었어야 했다”
윤정상 기자  |  yung1s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0  19:13:54

   
▲ ⓒ뉴스타운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구원투수를 자처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0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두환 당시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는 발언이 광주 5.18단체들의 항의를 받은바 있다. 이들 5.18단체의 항의 논란에 대해 인 위원장은 “군인이었을 때 상관(전두환)에게 표창장 받는 것은 군 생활 잘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20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서 “문 전 대표는 공수부대원이었다. 그때 군인으로서 충성을 다했고 (전두환)표창을 받는 것, 너무 당연한 일이고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면서 “과거의 것과 현재의 것을 너무 많이 연결시키는 걸 저는 조금 상황을 봐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군인이었을 때 상관(전두환)에게 표창장 받는 거야 군 생활을 잘했단 뜻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인명진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의 위원장이 되었어야 했다”며 조소를 금치 못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윤정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