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전추, 박 전 대통령 사저 동행 논란...친박 "역할분담 박근혜 전대통령 지원"결정
윤전추, 박 전 대통령 사저 동행 논란...친박 "역할분담 박근혜 전대통령 지원"결정
  • 맹세희 기자
  • 승인 2017.03.1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전추 행정관, 네티즌"현직이 전직 대통령 수행 하나" 시끌

▲ ytn캡처 ⓒ뉴스타운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과 이영선 행정관이 어제 12일 청와대에서 퇴거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행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윤전추, 이영선 행정관의 박 전대통령 사저 동행에 대해 "현직이 전직 수행하냐"고 비난하는 여론도 있다.

윤전추, 이영선 두 행정관은 이번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건에서 최순실씨 시중을 드는 듯한 지원한 도촬영상이 공개돼 큰 논란과 비난이 대상이 되기도 했다.

유명 연예인들의 헬스트레이너 출신인 윤전추 행정관은 박대통령의 사저 안까지 동행한 것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윤 행정관은 청와대 행정관 입성 당시에도 특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한편 12일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사저로 돌아온 날, 박 전 대통령을 대신해 메시지를 대독한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경호원 20명 정도가 사저에서 박 전 대통령을 상시 경호한다”고 밝혔다.

이 행정관도 사저 경호팀에 합류할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자유한국당 소속 일부 친박계 의원들은 역할을 분담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돕기로 결정했다.

서청원, 최경환 의원이 총괄업무를 담당하고, 윤상현 조원진 이우현 의원이 정무, 김진태 의원이 법률, 박대출 의원이 수행 업무를 맡아 박 전 대통령을 보좌하기로 했으며 민경욱 의원이 대변인격(格)으로 박 전 대통령의 소식을 언론에 알리는 역할을 담당하기로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