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식의약/미용제약/바이오
케미메디 관계사 ㈜바이오숲 국내 최초로 민간정자은행 설립
김예진 기자  |  newskorea@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03  18:01:04
   
▲ 좌측으로부터 2번째부터 (재)한국공공정자은행연구원 박남철 이사장, ㈜바이오숲 황성연 회장, 부산대학교병원 산부인과 이규섭 교수, 부산대학교병원 의생명연구원 김형회 원장 등 ⓒ뉴스타운

케미메디(대표이사 최건섭)의 관계사인 가톨릭기술투자회사 ㈜바이오숲(대표이사 안성훈)이 지난2월 28일,  (재)한국공공정자은행 연구원(이사장 박남철)과 함께 국내 최초로 민간정자은행 개소식을 갖고 불임 및 난임시장 공략을 위한 첫걸음을 내딛었다.

이날 개소식에는 (재)한국공공정자은행연구원 박남철 이사장, 부산대학교병원 의생명연구원 김형회 원장 및 산부인과 이규섭 교수, 고려대학교 재생의학연구소 문두건 소장, 남성건강갱년기학회 김세웅학회장,  ㈜바이오숲 황성연 회장 등이 참석하여 민간정자은행 개소에 따른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 졌다.

2차 정자은행은 재난이나 사고 등 내외적인 요인으로 인해 1차 정자은행인 불임 및 난임병원의 정상적인 업무수행이 불가능할 경우를 대비, 정가기증자의 정보, 데이터 및 동결 보존된 정자를 보관하고 손실된 1차 정자은행의 자원 복원을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인 Back-up Storage방법으로 각 지역별 민간사업자에게 위탁 운영하게 함으로써 정자은행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확립하기 위함이다.

현재 국내 1차 정자은행은 부산대학교병원을 중심으로 한 대학병원과 미즈메디병원 등 불임전문병원 등 14개 병원을 중심으로 동결보존시설을 갖추고 있으나 정관수술 및 항암요법 시행 전이나 정자이상에 의한 난임 환자를 위한 배우자간의  인공수정 등 자체 수요에 대응하는 수준의 제한적 목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나 향후 저출산 고령화 추세에 따른 불임 및 난임치료에 대한 수요 및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어 민간 2차 정자은행의 역할이 중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회사측에 따르면 ‘㈜바이오숲 정자은행은 최초의 민간정자은행으로 지역 거점별 정자은행, 불임전문병원, 불임클리닉, 난임센터 등 인공수정 배아생성의료기관과의 네트워크를 구축, 기증정자의 수급, 보관 및 방출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케미메디가 개발 중인 남성불임치료제(KH-465)는 독성시험기관(GLP)인 바이오톡스텍에서 독성시험을 마치고, 국내 제약회사와 제형, 제제개발을 완료, 하반기에 임상2상(IND)시험에 진입할 계획으로 향후 대학병원 등의 공공 및 민간정자은행과의 협력연구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최근 만혼으로 인한 출산연령의 증가, 미혼모의 증가 등으로 미국은 650개 이상의 정자은행이운영되고 있으며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약 3천5백억원(3억 2,100만달러 )의 시장규모으로 미국, 중국, 영국 등 OECD 선진국을 중심으로 정자은행 시장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예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