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야, 특검연장 불허 일제히 비판..."새특검법도 추진" 엄포
4야, 특검연장 불허 일제히 비판..."새특검법도 추진" 엄포
  • 윤정상 기자
  • 승인 2017.02.27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타운

야권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내일 활동이 종료되는 박영수 특검의 기간 연장을 거부한 데 대해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와 관련해 야 4당 원내대표는 특검이 수사를 계속 이어가도록 새로운 특검법안을 추진하고 황 권한대행에 대한 탄핵 추진을 검토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범법자이자 피의자인 박근혜 대통령과 재벌의 범죄를 옹호하는 반법치주의적 결정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은 주승용 원내대표는 “법무부 장관에서 국무총리까지 영전시켜준 박근혜 대통령에게 제대로 은혜를 갚은 것”이라면서 “황 권한대행의 탄핵 추진을 언급하면서 제1야당인 민주당이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어 “(특검 연장 거부는) 국정 농단 사태의 진실 규명을 바라는 국민의 뜻을 무시한 그야말로 대통령 권한대행의 독재적 결정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반면 여당인 자유한국당의 정우택 원내대표는 “특검이 다하지 못한 수사는 본인들이 한정된 시일 내에 선택과 집중을 하지 못한 결과이고 미진한 부분은 검찰이 계속 수사하면 되는 것”이라며 특검연장 거부를 환영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야 4당 원내대표는 “새 특검법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검토하기로 의견을 모았고, 3월 임시국회 소집을 자유한국당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야 3당은 황 권한대행의 탄핵을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했고, 바른정당은 오늘 의원총회를 열고 당내 입장을 조율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