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환경문제로 거부됐던 ‘키스톤 XL 송유관’건설 부활
트럼프, 환경문제로 거부됐던 ‘키스톤 XL 송유관’건설 부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01.25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온난화’ 문제에 소극적인 트럼프 본색 드러내

▲ 석유 파이프라인은 가격이 저렴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산화탄소(CO2)를 배출하는 대표적인 화석연료(Fossil fuel)로 회귀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이 분명해져 민주당 및 환경단체들로부터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뉴스타운

보수주의, 보호주의, 미국우선주의를 정책의 기조로 삼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Donald John Trump) 미국 대통령은 그동안 환경피해 문제 등으로 논란을 불어 일으켜왔던 파이프라인 즉 캐나다에서 채굴한 원유(Crude Oil)를 미국으로 운반하는 “키스톤 XL 파이프라인(Keystone XL pipeline)” 건설 계획을 추진하겠다는 대통령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키스톤 프로젝트의 파이프라인의 길이는 3,456km에 이르는 대규모 송유관 공사이다.

대규모 원유 파이프라인은 환경파괴와 지구온난화(global warming)로 이어질 것이라는 이유로 오바마 대통령이 계획 승인을 거부해 왔으나, 트럼프의 등장으로 이제까지의 방침을 완전히 뒤집고 파이프라인 건설 추진함으로써 ‘지구온난화 대책’ 소극적이라는 세간의 평가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중서부 노스 다코다 주에서 일리노이 주로 이송하는 “다코다 송유관(Dakota Access Pipeline)”건설을 추진하기 위한 대통령 행정명령에도 서명을 마쳤다. 파이프라인 건설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휘발유 가격을 억제해 경기부양으로 이어지게 하겠다는 복안이다.

특히 석유 및 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계획은 공화당과 메이저 석유업계가 추진을 요청해온 프로젝트인 반면 민주당 지지기반인 환경보호단체가 강력하게 반대한 프로젝트이다. 따라서 파이프라인 건설 추진계획은 공화-민주 당파 사이의 대립을 상징하는 정치적 문제가 돼왔다.

석유 파이프라인은 가격이 저렴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산화탄소(CO2)를 배출하는 대표적인 화석연료(Fossil fuel)로 회귀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이 분명해져 민주당 및 환경단체들로부터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24일 서명을 한 행정명령은 5가지이다. 앞서 언급한 ▶ 두 개의 파이프라인 프로젝트이며, 송유관 건설에는 ▶ 미국산 대형 강관(large diameter steel pipes)을 비롯한 재료와 설비를 사용할 것은 물론 ▶ 미국제조업에 대한 규제 완화, ▶ 우선해야 할 인프라 정비에서 환경평가에 필요한 시간을 단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내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연설에서 “미국산을 구매하고, 미국인을 고용할 것(Buy American, Hire American)"이라고 주장한 원칙에 충실하게 추진해 나가고 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키스톤 XL 파이프라인’건설에는 약 2만 8천 명의 고용 창출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고용인원수 산출 근거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