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해경, 황교안 권한대행 인천해경서 3005함 방문
인천해경, 황교안 권한대행 인천해경서 3005함 방문
  • 최명삼 기자
  • 승인 2017.01.17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경비태세 점검 및 해경들을 격려해

▲ ⓒ뉴스타운

황교안 권한대행은 1월 16일(월) 오후 인천 북구 해경 전용부두에 정박 중인 인천해양경비안전서 3005함을 방문하였다고 인천해경이 밝혔다.

황 권한대행이 방문한 자리에는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 치안총감 홍익태 해경본부장, 치안감 이원희 중부해경본부장, 총경 황준현 인천해양경비안전서장, 경정 오영태 3005함장이 배석했다.

이번 3005함 방문은 권한대행이 밝혀온 최우선과제인 국민안전을 위하여, 불법조업 단속 및 해상경비태세를 점검하고, 함정 승조원들을 격려하기 위하여 이루어졌다.

황 권한대행은 중부해경본부장으로부터 ‘NLL 해역 불법조업 단속대책’ 추진 현황을 보고받은 후그간 정부가 NLL 해역의 불법조업 단속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온 결과 최근 불법조업이 크게 줄었고, 우리 어민들의 어획고가 많이 늘었다는 반가운 소식을 들었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우리의 영해를 침범하는 주권침해행위에 대해서는 불퇴전의 각오로 엄정 대응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황 권한대행은 일선현장 중심으로 해경 인력과 장비를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해경 함정 건조, 헬기 도입 등 해양경비 역량 강화 계획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히고, 특히, 올 초에는 ‘서해 5도 특별경비단’을 설립하여 NLL 해역에서의 불법조업 단속을 강화하고, 서해5도 어민들의 안정적인 어로활동을 적극 보호해 나갈 계획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 어민들의 희망과 대한민국의 해양주권을 수호하고 있다는 자부심을 갖고 더욱 굳건히 바다를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서 황 권한대행은 NLL 해역에서 임무를 수행 중인 1002함장(경정 김성훈)과 영상통화를 하고, 모범 승조원(5명)을 격려한 후, 공용화기, 고속단정, 승조원 숙소 등 함정을 순시했다.

그간 정부는 불법조업 근절을 위해 한중 어업문제협력회의, 어업공동위원회 등 다양한 외교적 경로를 통해 중국 정부에 대책마련을 촉구하였으며, 해경의 단속역량을 확충하기 위해 경비함정, 인력 및 장비의 보강, 단속 방법 개선 등을 통해 강력한 단속을 이행해 왔다.

정부는 불법조업이 근절될 수 있도록 국무조정실 중심으로 관계부처 추진 상황을 지속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