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프로골프팀 ‘2016 더 퀸즈’ 우승상금 자살유가족 위해 기부
한국 여자 프로골프팀 ‘2016 더 퀸즈’ 우승상금 자살유가족 위해 기부
  • 최명삼 기자
  • 승인 2016.12.27 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은 행동이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자살예방의 첫 걸음이 되길

▲ ⓒ뉴스타운

이번 ‘2016 더 퀸즈 presented by 코와’에서 우승을 차지한 한국 여자 프로골프팀 9명이 지난 12월 23일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우승상금 중 1,000만원을 기부했다.

한국 여자 프로골프 대표팀은 기부금 전달을 위해 23일 오후 5시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중앙자살예방센터를 방문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된 상금은 중앙자살예방센터(센터장 홍창형)를 통해 자살 유가족들의 심리치료와 생계비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대표팀 주장 신지애 선수는 “스포츠 선수들의 에너지와 강한 마음이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께 작은 힘이 되길 바라며 기부를 결심했다”며 “앞으로 어려운 이웃들에게 힘을 드릴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 대표팀 9인은 ▲신지애(28, 스리본드)선수, ▲김해림(27, 롯데), ▲정희원(25, 파인테크닉스), ▲배선우(22, 삼천리), ▲장수연(22, 롯데), ▲조정민(22, 문영그룹), ▲김민선(21, CJ오쇼핑), ▲고진영(21, 넵스), ▲이승현(25, NH투자증권) 선수다.

기부금이 사용될 중앙자살예방센터는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법률’에 근거해 보건복지부 산하에 설치된 기관으로 자살예방 전문인력 교육, 자살 유해정보 모니터링,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홍보, 유관 기관 네트워크 구축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한편 이날 기부금 전달과 함께 신지애 선수는 중앙자살예방센터에서 진행 중인 ‘괜찮니? 에어키스(Air Kiss) 캠페인’에도 참여했다.

이 캠페인은 서로 안부를 묻는 작은 행동이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자살예방의 첫 걸음이 될 수 있다는 취지하에 8월부터 진행 중인 액션 릴레이 캠페인이다.

지금까지 지코, 백지영, 윤도현, 남주혁, 조정석, 강하늘, 정선희 등 인기 연예인들이 자발적으로 캠페인에 참여했으며 최태욱·이천수(축구), 현주엽(농구) 등 스포츠 스타도 동참했다.

 ‘더 퀸즈 presented by 코와’는 1999년부터 시작된 여자프로골프 한일전이 발전한 대회로 2015년 처음 개최됐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 호주여자프로골프(ALPGA)투어 등 4개 투어의 대표선수들이 팀 단위로 출전해 우승컵을 다툰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