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는 노무현-박연차를 수사하면서 왜 반기문을 배제했을까?
우병우는 노무현-박연차를 수사하면서 왜 반기문을 배제했을까?
  • 조혜정 기자
  • 승인 2016.12.2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병우, 노무현-박연차, 반기문

▲ 우병우, 노무현-박연차, 반기문 (사진: MBN, YTN) ⓒ뉴스타운

반기문 UN사무총장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한 매체는 24일 정재계 인사들의 말을 인용하며 "반기문 총장이 외교부장관 재임 당시 20만 달러, UN사무총장 재임 당시 3만 달러를 박연차 회장으로부터 건네받은 사실이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박연차 회장의 로비 의혹을 두고 "박연차 회장의 측근이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박 회장으로부터 직접 들은 사실'이라고 밝힌 바 있다"며 신빙성을 강조했다.

또한 박연차 회장이 반기문 총장에게 금품을 전달한 사실을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해 박연차게이트를 수사했던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서도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더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던 사건이 바로 박연차게이트다. 당시 노 전 대통령을 '피의자' 운운하며(최순실게이트 5차 청문회에서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 신문했던 자가 바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다.

전임 대통령을 죽음으로 내몰 만큼 철저히 압박했던 당시의 대검 중수부가 왜 반기문 총장은 털끝도 건드리지 않았는지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박연차 회장과 반기문 총장은 자신들이 사고 있는 의혹에 대해 이구동성으로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