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사회/환경소방/안전
당신이 허위로 누른 112, 엄연한 범죄행위이며 경찰력의 낭비를 초래합니다.강원 고성경찰서 간성파출소 박선아 순경 기고문
김종선 기자  |  js33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02  17:23:10
   
▲ ⓒ뉴스타운

최근 3년간 접수된 112 허위신고 건수는 총 8400여건으로 해마가 그 건수가 증가 하고 있다.

지난 3월, 경기도 분당 경찰서는 차를 강도 당했다고 허위로 신고하여 순찰차 21대와 50여명의 경찰력을 낭비시킨 허위 신고자를 대상으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진행하여 100만원 전액 배상판결을 받은 바 있다. 이처럼 경찰에서는 경찰력이 헛되이 낭비되지 않도록 허위 신고자를 대상으로 강경한 대응책을 세우고 있다.

또한 신고자들은 허위로 112신고가 접수될 경우 출동한 경찰력의 낭비 뿐 만 아니라 그 만큼의 치안공백이 생길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엄연한 범죄행위임을 명심해야한다.

허위신고는 경범죄 처벌법 제 3조 3항 2호에 의해 60만원이하의 벌금, 구류, 과료의 처분이 취해질 수 있고 악의적이고 상습적인 허위신고의 경우 형법 제 137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에 해당될 수 있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또한 앞선 사례처럼 형사처벌 뿐 만 아니라 출동한 경찰관의 초과근무수당, 낭비된 순찰차 유류비, 경찰의 정신적피해 등 민사적인 부분에서도 손해배상이 청구 될 수 있다.

국민의 위험한 상황에 가장 앞서서 정상적으로 작동해야할 국민의 비상벨 112가 허위신고로 인하여 진짜로 위급한 상황을 맞이한 누군가에게 제대로 작동하지 못한다면 그것은 더 큰 피해를 야기할 수 있음을 우리 모두 잊지 말고, 성숙한 시민 신고의식이 확립되는데 앞장서야 한다.

강원 고성경찰서 간성파출소 순경 박선아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