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리병원 ‘제1회 나누리병원 환자안전 주간 선언식’ 가져
나누리병원 ‘제1회 나누리병원 환자안전 주간 선언식’ 가져
  • 최명삼 기자
  • 승인 2016.07.05 07: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들에게 믿음과 신뢰를 주는 병원이 될 터

▲ ⓒ뉴스타운

나누리인천병원(병원장 김진욱)은 지난 7월 1일(금) 병원 9층 나누리홀에서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나누리병원 환자안전 주간’ 선언식을 진행했다.

환자안전 주간은 7월4일부터 7월7일까지 이며 이 기간 동안 환자안전 퀴즈, 손 씻기 체험, 병원 안전 환경 라운딩 등 다양한 환자안전 프로그램이 진행 될 예정이다.

환자안전 주간 선언식 이외에도 의료진들이 대표로 환자안전 서약나무에 지장을 찍는 등 환자안전에 대한 직원들의 의식을 고취시키는 계기를 마련했다.

나누리인천병원 오성훈 원장은 “면도를 할 때 보통 날카로운 면도기에 살이 베일 걱정은 하지 않는다. 그것은 믿음이 있기 때문”이라며 “나누리병원 또한 환자들에게 이러한 믿음과 신뢰를 주는 병원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나누리서울병원(병원장 임재현), 나누리수원병원(병원장 장지수), 나누리인천주안병원(병원장 피용훈)은 같은 날 전 직원이 모인 가운데 환자안전을 주제로 한 사행시 공모 시상이 이뤄졌다. 나누리서울병원은 물리치료실 유진 사원과 간호과 외래 지윤 사원이 1등을 차지했다. 나누리수원병원은 물리치료실 배인지 사원이, 나누리주안병원은 영상의학실 주경호 실장이 각각 1등을 수상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성삼 2016-07-12 16:12:41
저런 쇼는 하지 맙시다. 정말 양심있는 의사라면, 전 강남나누리병원에서 2014년 9월 허리디스크 수액제거 수술을 받고 디스크가 병원균에 감염되어 현재 디스크가 없이 반병신인 상태로 살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