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웹툰] 피너툰, 파티션에서 로맨스를 만나다
[직장인 웹툰] 피너툰, 파티션에서 로맨스를 만나다
  • 뉴스타운경제 이선영 연구원
  • 승인 2016.07.04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파티션, 피너툰 ⓒ뉴스타운

웹툰 '파티션'은 케이블 채널 온라인 사업부에 동기로서 함께 입사한 이유나와 한유나가 만들어낸 백합물이다. 피너툰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웹툰 '파티션'은 화인 작가와 우사 작가의 팀 프로젝트이다.

파티션은 직장생활과 개인생활의 경계에서 만들어내는 스토리로 웹툰이 아닌 드라마나 영화로도 볼 수 있을 것 같은 구성을 보여주고 있다.

작고 아담한 외모에 보호본능을 일으키며 상냥한 미소와 천사같은 마음씨로 입사와 동시에 온라인 사업부의 마스코트가 된 기획팀의 이유나와 큰 키에 항상 검은 옷을 즐겨 입으며 시선이 확인되지 않을 정도로 두꺼운 안경을 낀 체 늘 말 수가 없는 한유나를 통해서 직장생활을 살짝 볼 수 있는데...

'취직을 한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이유나를 통해서 살짝 볼 수 있다. 웹툰 '파티션'은 피너툰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