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기막힌 생활툰'에 소개된 웹툰작가의 현실
웹툰 '기막힌 생활툰'에 소개된 웹툰작가의 현실
  • 뉴스타운경제 이선영 연구원
  • 승인 2016.06.0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툰이 세계 시장에서까지 가능성을 보이자 웹툰에 뛰어드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매일 새로운 웹툰이 수백 개씩 쏟아져 나온다. 웹툰 플랫폼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작가 지망생들도 넘쳐난다. 

MBC 주말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까지 웹툰의 흐름을 탔다. 웹툰의 소재를 활용한 것뿐만 아니라 작가와의 콜라보레이션까지 기획한 것이다.

한국적인 문화상품 웹툰은 소재나 표현면에서 다른 문화 콘텐츠보다 자유롭다. 다양한 장르와 탄탄한 스토리는 웹툰의 장접으로 꼽힌다. 웹툰이 다양한 플랫폼으로 다뤄지면서 웹툰에 관심없던 사람들까지 눈여겨보기 시작했다. 

피너툰에서 웹툰 '기막힌 생활툰'을 연재하는 기생작가는 인터뷰에서 "저는 만화 전공자가 아니에요. 만화가가 되고 싶다는 생각은 했지만 이런저런 사정 때문에, 오랫동안 취미로만 만화를 그렸어요. 그러다 좋은 기회를 얻어 직업으로 삼고 나니 너무 좋더라고요. 하고 싶은 걸 하면서 산다는 게 이렇게 행복할거라곤 생각도 못 했죠. "라고 이야기한다. 

하지만 '기막힌 생활툰'에 소개된 웹툰작가의 모습은 상상의 모습과는 조금 다르다. 많이 달랐다. 

 

▲ 웹툰 '기막힌 생활툰' 피너툰 ⓒ뉴스타운
▲ 웹툰 '기막힌 생활툰' 피너툰 ⓒ뉴스타운
▲ 웹툰 '기막힌 생활툰' 피너툰 ⓒ뉴스타운
▲ 웹툰 '기막힌 생활툰' 피너툰 ⓒ뉴스타운
▲ 웹툰 '기막힌 생활툰' 피너툰 ⓒ뉴스타운
▲ 웹툰 '기막힌 생활툰' 피너툰 ⓒ뉴스타운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