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조숙증, 10년 새 12배로 늘어나 "소아 비만과 화학제품 과다 사용이 원인"
성조숙증, 10년 새 12배로 늘어나 "소아 비만과 화학제품 과다 사용이 원인"
  • 김지민 기자
  • 승인 2016.05.29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조숙증 급증

▲ (사진: MBC 뉴스 캡처) ⓒ뉴스타운

성조숙증이 10년 새 12배로 늘어났다.

한 대학병원 성장클리닉은 10살 미만 여자아이들로 붐빈다. 

성조숙증은 남자아이들보다 여자아이들에게 더 많으며 성조숙증으로 인해 초경을 빨리하게 되면 성장판이 일찍 닫혀 키가 덜 자라게 된다.

만 8살 이전에 가슴 멍울이 생기거나 만 10살 이전에 초경을 한다면 성조숙증으로 진단받는다.

2006년에 6천여 명이던 성조숙증 환자는 2015년 7만여 명으로 12배가량 늘었다.

소아비만이나 각종 화학제품에 많이 노출되는 경우, 부모님이 사춘기가 빨랐다면 아이들도 빠를 수 있다는 조사 결과가 있다.

체지방을 줄이면 성장 속도를 늦출 수 있으며 호르몬 억제 주사 등을 맞는 것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