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운조루, 돌거북 나온 ‘금귀몰니형
구례 운조루, 돌거북 나온 ‘금귀몰니형
  • 김호년 선생
  • 승인 2016.05.1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호년 선생의 우리강산 풍수지리]

▲ ⓒ뉴스타운

거북이가 묻혀 있다는 금귀몰니형(金龜沒泥形)으로 잘 알려진 곳은 현재 중요민속자료 8호로 지정된 전남 구례군 토지면(土旨面) 오미동(오미동)의 운조루(雲鳥樓). 이 집은 영조 42년(1776년)에 당시 삼수부사를 지낸 유이주(柳爾冑)가 건립한 것으로 조선시대 양반가의 대표적인 집이다.

문화 유씨 중시조가 이 오미동에 구택을 마련한 것은 운조루를 짓기 120 여년 전으로 전해진다.

중시조로 전해지는 유부천(柳富川)는 왕조와 불편한 사이로 쿠데타를 음모하다 오미동으로 쫒겨와 살았다는 것. 그는 원래 축지법을 사용하는 등 술법에 능한 사람인데 풍수지리에도 밝아 집터를 잡고 주춧돌을 세우려는데 그곳에서 거북모양의 돌이 나왔다. 즉 이곳이 바로 풍수지리 비기의 금귀몰니형이었다는 것.

여기에 집을 짓고부터 유씨 집안은 자손은 물론 재물도 늘어나 지방 제일의 부호가 되었으며 그 돌거북은 가보로 전해진다. 어린아이 머리통만한 이 돌거북에는 ‘숭정기원후 삼병묘년 오미동 와가 개기시 소출석 전이 임술 오월 십일일 을사서(崇禎紀元後 三丙卯年 五美洞 瓦家 開基時 所出石 傳耳 壬戌 五月 十日日 乙巳書)’라는 기록이 있다.

그런데 풍수지리서의 비기에는 금귀몰니(金龜沒泥), 금환낙지(金環落地), 오보교취(五寶交聚)의 세 진혈은 항상 한 지역 안에 있는 것으로 되어 있다. 그리고 금귀몰니형은 상대(上臺), 금환낙지는 중대(中臺), 오보교취는 하대(下臺)로 부르기도 하며 그 중에서도 하대를 가장 길지로 쳤다. 그 진혈에 양택을 지으면 자손번영과 고귀영달(高貴榮達)이 뜻대로 된다는 것이다.

이같이 문화유씨가 금귀몰니형, 즉 상대에 자리잡아 발복을 했기 때문에 남은 두 길지가 관심의 대상이 될 수 밖에 없다. 비기대로라면 두 길지도 오미동 근처라고 생각, 이 명당 찿기에 재산을 탕진한 사람들이 많았다.

전남북은 물론 경상남북도 등지에서 더러는 양반들까지 이곳에 이주해 와 일확천금을 꿈꾸며 혈장을 찿았다. 그러나 노력없이 땅의 덕을 보려는 이가 생업에 충실할 리 없어 패가망신하고 떠나는 예가 많았다. 그래서 얼마 전까지 이곳은 으레 이런 사람들이 살고 간 빈 집 몇채가 있게 마련이었다고 한다.

[김호년 선생의 우리강산 풍수지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